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편집부 추천
홍콩회사 FSG, 中신장에 훈련기지 건설계약...수용소 확장?
100만 명이 이상의 위구르인과 다른 소수민족이 재교육시설에 수감돼 있다. 사진은 수감된 위구르인. (신장 사법행정 웨이보)

인권탄압으로 UN과 세계의 주목을 받는 중국 신장 지역에 연간 8000명 훈련이 가능한 훈련센터 건설 계약이 이뤄졌다.

로이터통신은 31일(현지시간) '전 미군 용역업자 에릭 프린스에 의해 홍콩에서 공동 설립된 프론티어 서비스 그룹(FSG)이 중국 서부 신장에 교육기지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신장 재교육 시설에는 근 100만 명에 이르는 위구르인들과 다른 무슬림들이 감금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안과 물류 및 보험사인 FSG가 자사 웹사이트에 신장 남부 카슈가르 카오후 산업단지와 훈련센터 설립을 계약했다는 사실을 중국어 성명으로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FSG는 신장의 툼쑤크시와 국영기업 CITIC 그룹이 소유하고 있는 CITIC 궈안 건설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명식을 가졌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FSG가 이 센터에 400만 위안(약 6억6000만원)을 투자해 연간 8000명을 훈련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될 것으로 보도됐다.  

한편 프린스 대변인은 다음날 인터뷰에서 “프린스가 신장에서 한 계약 체결에 대해 전혀 모르며 아무 관련도 없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일 이어서 전했다.

통신에 의하면 대변인은 이메일을 통해 "이러한 성격의 잠재적인 투자는 FSG 이사 각각의 이해와 의견 제출, 그리고 공식적 결의를 필요로 한다"고 덧붙였다.

또 통신은 대변인이 “(계약 성명서가) 베이징에 있는 한 직원의 실수로 나왔다”면서 “이 성명은 FSG의 웹사이트에서 삭제됐다”고 말한 소식도 실었다.

FSG의 소주주이자 이사이며 부회장인 프린스는 전 미 해군 특수부대 장교로 미 교육부 베시 드보스 장관의 동생이다.

한편, 프린스는 전에 국제 조사를 강도 높게 받은 바 있고, 이라크에서 총격 등의 행위로 소송에 직면한 블랙워터(Blackwater)라는 미군 용역업체를 설립했다. 블랙워터는 버지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다.

블랙워터의 용병들은 2007년 14명의 비무장 이라크 시민을 살해하는 등 미국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과의 전쟁 동안 논란 여지가 많은 역할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FSG는 2017년 로이터통신에 신장에 사무실을 개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해 FSG는 베이징에 있는 한 보안 훈련 시설의 25% 지분을 획득했다. 이 시설은 중국에서 가장 크며 학교와 흡사한 시설로서 중국 기업들이 '세계 수준의 보안 훈련'을 받도록 한 것으로 밝혀졌다.

FSG 웹사이트에는 FSG가 과거 중국에 있는 많은 회사의 '해외 보안전문가'를 훈련시켜 왔으며, 중국의 군대와 경찰 훈련에도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박병수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장#훈련센터#인권탄압#FSG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