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美, 무역협상 앞두고 화웨이·멍완저우 전격 기소대이란 제재위반·T모바일 기술탈취 등 13개 혐의
매슈 휘터거 법무장관 대행이(중앙) 28일 윌버 로스 상무장관(왼), 키어스천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오) 등 워싱턴 법무부 관계자들과 함께 화웨이를 기소한다고 밝혔다.(Charlotte Cuthbertson/The Epoch Times)

미 법무부가 28일(현지시간) 금융사기 등의 혐의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 부회장을 기소했다고 FOX 뉴스가 전했다.

오는 30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틀 앞둔 시점에서 기소한 것이다.

이날 기소 발표 현장에는 매슈 휘터거 법무장관 대행을 비롯해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키어스천 닐슨 국토안보부 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사건의 중대성을 대변했다.

이번 기소 안건은 뉴욕주 검찰 당국과 워싱턴주 대배심에 의해 각각 다르게 적용됐다.

뉴욕 검찰 당국은 화웨이와 홍콩의 위장회사인 스카이콤 테크'(Skycom Tech)와 미국 현지의 '화웨이 디바이스 USA'를 비롯한 2개 관계회사를 기소했다.

멍 부회장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법을 어기고 이란의 통신사에 부품을 불법으로 공급한 혐의다. 이 외  은행사기 등 13개 혐의도 적용됐다.

워싱턴 배심원은 화웨이가 미국 통신회사인 T모바일이 소유한 기술 ‘태피’ 기술 절취, 사업 방해 등 10개 혐의도 적용했다. 로봇인 ‘태피’는 스마트폰 품질을 테스트하는 기술이다.

화웨이는 그간 세계 최대통신장비 공급자로 중국 군부와 정보기관을 위해 장기간 스파이활동을 해 온 혐의를 받아왔다.

지난달 1일 캐나다에서 체포된 멍 부회장도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다. 당시 중국 정부는 멍 부회장 체포에 즉각 반발하며 캐나다 정부와 외교관계가 악화됐다.

멍 부회장의 이번 기소는 미국으로 범죄인 인도를 위한 절차로 풀이된다. 멍 부회장은 병보석으로 풀려나 현재 캐나다에서 가택연금 상태에 있다.

이번 기소는 오는 30일 고위급 무역협상을 이틀 앞둔 시점에서 이루어짐에 따라 미중 무역협상의 격돌이 예상될 전망이다.

중국측 협상단 대표로 오는 류허 부총리는 31일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을 앞두고 있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웨이#멍완저우기소#대이란제재위반#T모바일기술탈취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