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베네수엘라, '미중 외교' 새로운 시험장 되나폼페이오 “마두로는 불법 마피아”...中 "외부세력 내정간섭 반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019년 1월 26일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 회의에 참석 한 후 기자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JOHANNES EISELE/AFP/Getty Images)

베네수엘라 문제를 두고 국제사회가 양분하는 조짐이다. 이들 뒤에는 미국과 EU, 중국·러시아가 대치 상태에 있다.

26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베네수엘라의 미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을 ‘불법 마피아’로 지칭하며 자유를 찾으려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을 지지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를 향해서도 그간 베네수엘라 혼란을 가중시켜왔다고 비판했다. 심지어 폼페이오 장관은 “각국은 자유의 힘에 찬성하는 편과 마두로 정권과 혼란을 부추기는 편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해야 할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바실리 네벤지아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미국이 베네수엘라에서 정권 찬탈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현재 베네수엘라에는 대통령이 둘이다. 극좌파로 불리는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과 우파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의 '과도정부‘ 정권이다.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이 23일(현지시간) 카라카스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열린 가운데 자신을 임시 대통령으로 선포하며 시위대를 향해 발언하고 있다.(FEDERICO PARRA/AFP/Getty Images)

과이도 의장은 지난 23일 자유투표로 헌정 질서를 회복할 때까지 베네수엘라 대통령 권한을 인수해 ‘과도정부’를 구성한다고 선언했다. 그러자 미국, 캐나다, 유럽연합(EU), 아르헨티나, 콜럼비아가 곧장 지지 성명을 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뒷날 “2000만 달러(약 225억 원) 이상의 인도주의적 원조를 베네수엘라에 보내겠다”고 밝혔다. 물론 과이도 과도정부에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맞서 중국과 러시아, 쿠바, 볼리비아 등 전통 공산국가들도 마두로 수호에 나섰다. 중국은 마두로 정권에 500억 달러를 빌려 준 베네수엘라 최대 채권 국가다. 러시아는 베네수엘라 석유산업에 막대한 돈을 투자한 상태다.

중국이 즉각 반발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베네수엘라 정부의 독립과 안정을 지키려는 노력을 지지하고, 외부 세력의 내정 간섭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도 "베네수엘라 정권을 찬탈하려는 것은 국제법 기초와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런 와중에 폼페이오 장관이 유엔에서 ‘자유진영과 사회주의 진영’ 중 양자택일을 언급한 것은 트럼프 정부의 향후 외교정책 노선을 재강조한 것으로 파악된다.

얼핏 보면 중국과 러시아 주장대로 ‘권력 다툼’에 연루된 강대국들의 내정 간섭으로 비쳐질 수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국제정세의 급격한 형세 변화와 긴밀히 맞물려 있다.

영국 BBC는 베네수엘라의 현 상황에 대해 “냉전시대의 회귀와 같다"고 보도했다. 이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지난해 10월 허드슨연구소에서 한 연설을 두고 외교 정치 분석가 워트 러셀 매드가 ‘제2의 냉전시대’라고 표현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당시 펜스 부통령은 베네수엘라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중국이 베네수엘라 정당과 정치인을 중국의 전략에 순종하도록 길들이고 있다”며 마두로 정권에 대한 중국의 패권적 개입을 비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중국의 세계 패권 전략이 더욱 맹렬해지고 지능화된 것을 막아 나서겠다고 분명히 밝혔다. 과거 미국 정부는 중국의 이러한 음모를 방치했지만 트럼프 정부는 다르다며  “이제 그런 시절은 끝났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이처럼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을 주축으로 한 미국 정부는 공공연하게 "전 세계인이 함께 공산주의와 사회주의를 몰아내자"며 강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유엔에서도 “공산주의와 사회주의 권력은 팽창, 부패, 억압, 고통, 빈곤을 수반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23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열린 가운데 시위 군중이 손을 들어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을 임시 대통령으로 추대하고 있다.(FEDERICO PARRA / AFP / Getty Images)

이어 “석유 부국으로 지구 상에서 가장 부유한 국가 중 하나였던 베네수엘라가 사회주의 정부가 들어서면서 파산했고 국민들을 가난에 빠뜨렸다”며 중국과 러시아 영향권 국가의 불행을 지적했다.

미국 외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은 마두로 정권에  8일 이내에 대선 계획을 수립하라며 압박하고 있다. 미국 주재 베네수엘라 대사도 과이도에 충성을 맹세했다.

현재 ‘과도정부’의 수장이 된 과이도 국회의장은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이끌며 마두로의 퇴진을 조건으로 사면 의사를 밝히며 회유하고 있다. 그러나 마두로는 미국과의 정치, 외교 단절을 선언했고 격화된 반정부 시위대와 대치 중이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네수엘라#자유#혼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