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 뜨거운 관심 속 입성 첫 훈련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한국 축구대표팀 손흥민과 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뉴시스)

아시아 최고 선수인 손흥민(토트넘)이 마침내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항해를 시작했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전 최종 훈련에 참석했다. 전날 UAE 땅을 밟은 손흥민이 팀 훈련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직 여독이 풀리지 않은 손흥민은 그라운드를 서서히 돌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한국과 중국의 수많은 카메라들이 몰려 손흥민의 모습을 담았다. 오른 허벅지가 좋지 않은 권경원(톈진 취안젠)도 손흥민과 동행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초반 15분 몸 푸는 장면만 살짝 취재진에게 공개한 뒤 남은 시간 비공개로 전술을 가다듬었다. 

한국과 중국은 16일 같은 장소에서 대회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갖는다. 이 경기를 잡는 팀은 1위로 토너먼트를 시작할 수 있다. 비기면 골득실(중국 +4 한국 +2)에서 앞선 중국이 조 수위를 차지한다. 

벤투 감독은 "상대는 우리보다 조금 유리하다. 무승부만 기록해도 조 1위를 지킬 수 있다. 우리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 이를 위해 위험 부담이 있어도 공격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한국 축구대표팀 권경원과 손흥민이 훈련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손흥민의 출전 여부를 두고는 "다들 아시겠지만 최근 한 달 간 정말 많은 경기를 뛰었다. 아마 이렇게 짧은 기간 동안 많이 나선 적은 없을 것"이라면서 "출전 여부는 내일 결정할 것이다. 온 지 이틀 밖에 되지 않았다. 훈련 후 선수의 몸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마르첼로 리피 중국대표팀 감독은 한국전 승리로 좋은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중국은 리피 감독 부임 후 한국전에서 1승1무를 거뒀다. 리피 감독은 “자신감을 갖고 좋은 경기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은 이란, 사우디, 일본 등과 함께 이번 대회에 출전한 강팀 중 하나”라면서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