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전 한화 투수 샘슨, 샌프란시스코와 마이너 계약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마이너 계약 맺은 키버스 샘슨 (뉴시스)

한화 이글스와 재계약에 실패한 우완 투수 키버스 샘슨(28)이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새 둥지를 틀었다.

미국 야구 전문 매체 베이스볼아메리카는 13일(한국시간) 각 구단의 마이너리그 계약 상황을 정리해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샘슨은 샌프란시스코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구체적인 계약 내용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샘슨은 마이너리그에서 빅리그 재진입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한화와 계약하고 KBO리그 무대를 밟은 샘슨은 30경기에 등판해 161⅔이닝을 던지면서 13승 8패 평균자책점 4.68의 성적을 거뒀다. 무난한 성적을 거뒀고, 195개의 탈삼진을 잡아 이 부문 1위에 올랐다.

하지만 한화는 샘슨의 이닝 소화력에 아쉬움을 느껴 재계약을 포기했다. 

샘슨은 메이저리그에서 뛴 경험이 있다. 2015년 신시내티 레즈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샘슨은 데뷔 첫 해 주로 선발로 등판, 13경기에서 2승 6패 평균자책점 6.54를 기록했다. 2016년에는 중간 계투로 보직을 옮겨 18경기에서 승리없이 1패 평균자책점 4.35의 성적을 거뒀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로야구#한화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