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미 중서부에서 동부까지 눈폭풍...인명·재산피해 속출
미국 중부에 내린 폭설로 1월 12일(현지시간) 세인트루이스의 제프 클리포드가 눈에 파묻힌 여자 친구의 차를 파내고 있다. 주말에 미국 중부를 관통한 폭설과 폭풍으로 여러 주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5명 이상이 사망했고 수천 세대가 정전사태로 고통받고 있다.(AP/뉴시스)

주말 미국 중서부에서 시작된 폭설과 폭풍이 동부 해안까지 영향을 주며 인명과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11일 미국 중서부의 폭설과 폭풍은 캔자스와 네브래스카, 미주리, 일리노이, 인디애나주를 관통하여 인명과 재산피해 및 수천 가구에 정전사태까지 발생했다.

12일(현지시간) 미연방 기상청은 눈폭풍이 워싱턴DC, 볼티모어 등 미 동부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해당 지역에서는 많은 눈이 쌓였으며 세인트루이스시 일대는 30cm 이상의 적설량을 나타내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램버트 국제공항의 많은 항공편이 결항됐고 중서부에서도 250여 항공편이 취소됐다.

12일 오후 동부 해안으로 이동한 눈폭풍은 워싱턴 D.C. 지역과 메릴랜드주에도 13일까지 7~15cm의 눈이 내릴 것이라 예보했다.

버지니아주 산악지대에는 지형적 영향으로 더 많은 눈이 내릴 것이고, 저지대인 델라웨어주 볼티모어주에도 얼음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3일까지 미주리주 북부와 일리노이주에 20㎝ 안팎의 폭설이 내릴 것이라고 했다.

한편, 11일부터 눈이 내린 일리노이주에서는 남서부지역 눈이 쌓인 도로에서 미끄러져 114건의 차량이 충돌했으며 261건의 교통사고가 접수됐다. 

세인트루이스에서 미시시피강 주변의 고속도로에서도 지금까지 100건 이상의 차량 충돌사고가 신고됐다고 경찰이 밝혔다. 이곳의 교통사고로 73세 노인이 숨졌고 캔자스주와 미주리주에서도 5명 이상이 숨졌다.

미 국립기상청(NWS)과 웨더채널은 '윈드스톰 지아'라 명명한 이 눈폭풍은 1천500마일(약 2천400㎞)에 이르는 띠 모양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라 전했다.

NWS 예보관 케빈 데이츠는 "중부 세인트루이스는 5년 만에 20㎝ 넘는 폭설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11일 밤부터 폭설 피해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혜숙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중서부#눈폭풍#인명#재산피해#정전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