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편집부 추천
침묵 깬 中지식인들 “공산당, 역사무대서 물러나야”(下)"표현과 사상 자유 없는 개혁개방은 의미 없어"
정예푸(鄭也夫) 전(前) 베이징대 교수는 중국 공산당이 역사 무대에서 내려와야 한다고 호소했고, 이는 베이징 대학 동문을 비롯한 각계의 관심을 끌었다. 위는 베이징 대학 서문 사진. (대기원 자료실)

인민대 교수이자 국제통화연구소 이사 겸 부소장인 샹쑹쭤는 상하이에서 열린 포럼에서 “정부 기관의 연구원으로부터 2018년 중국의 실질적 경제성장률은 1.67에 불과하며 어쩌면 더 낮을지도 모른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지도자가 강력한 개혁 메시지를 보내지 않을 경우, 중국 경제는 어려운 국면에 접어들 수 있고 상당 기간 지속할 것이며, 그로 인해 상황은 더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연말 중국 SNS에는 ‘100명의 지식인이 발표한 개혁 개방 40년에 대한 소감문’이 올라왔다. 저마다 짧지만 솔직하게 쓴 글들은 중국 공산당의 급소를 찔렀다.

이에 네티즌을 비롯한 수많은 중국 민중들도 한목소리로 성원했다.

1989년 톈안먼(天安門) 사태 이후 중국의 대표적인 인권 및 민주주의 지도자로 알려진 자오창칭(趙常靑)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암울한 시대일수록 이런 호소가 필요하다. 최근 2년 동안 대학교수 등 지식인들의 집권당과 정부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베이징의 저명한 여성 작가 샹리(向莉)도 SNS를 통해 "이것은 중국 지식인의 2019년 신년선언으로, 반드시 자유를 지켜야 한다. 중국 공산당은 반드시 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베이징대의 한 대학생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공산당 체제의 고위층은 역도태형(우성이 도태되고 열성이 살아남는 '열자생존')"이라며 "진정으로 정치 개혁을 하거나 그런 성향이 있는 사람들은 도태됐고, 개혁은 이미 죽었다"라고 말했다.

진정한 개혁이란 무엇인가?

지난해 12월 18일 개혁개방 40주년 기념 연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사회주의 노선에 따른 국가 발전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으나 학자 및 전문가들은 중국 공산당의 개혁은 이미 죽었다며 진정한 개혁 노선에 대한 대안적 관점을 제시했다.

몇몇 전문가들은 언론의 자유와 경제 자유화를 특히 강조했는데, 베이징 정치평론가 차이션쿤(蔡慎坤)은 “개혁은 국민이 굶주리지 않는 것뿐 아니라 솔직한 의사 표현 행위에 겁먹지 않고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의 조성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산둥성 언론사 소속 첸바오첸은 “표현과 사상의 자유 없는 개혁개방은 의미가 없다”고 꼬집었다.

그 밖에 다른 인사들도 법과 자유 선거를 통한 원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후싱더우(胡星斗) 베이징이공대 교수는 “시장과 법에 반(反)하는 정책을 추진했던 과거 개혁안을 끝내고, 진정한 시장경제와 법이 존재하는 국가를 건립해야 한다. 이를 위해선 새로운 자유 지식 운동을 통해 ‘새로운 개혁 개방’을 추진해야 한다”고 전했다.

장첸판(張千帆) 베이징대 법학원 교수는 “최근 중국 사회에서 목격되는 인권 침해 및 탈법 행위 등의 문제는 근본적으로 진정한 선거제도의 부재에 기인한다”고 지적했다.

일부 학자들은 중국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정치체제 개혁’이라는데 뜻을 모으고 입헌민주제도의 도입을 주장했다.

2019년은 급변하는 해가 될 것

많은 중국인들이 2019년은 중국에 있어 평범하지 않은 해가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봉구필란’(逢九必亂·아홉 숫자를 만나면 반드시 난리가 난다)이라는 말이 있다. 1919년 발생한 5·4신문화운동을 비롯해 1949년 중국 공산당 정권 수립, 1979년 베트남 전쟁, 1989년 톈안먼 사건, 1999년 파룬궁 탄압 시작 등 실제로 9의 해에 중국에서 역사적 사건이 많이 발생했다.

자오창칭은 “역사에서 보면 2019년은 특별한 시점을 가진 해”라며 “2019년은 5·4신문화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며, 중국 공산당 정권수립 70주년의 시점이다. 80년대 중국민주화 운동의 서막을 알린 시단민주벽 운동 40주년이자 89학생 민주화 운동과 6·4 톈안먼 대학살 30주년이 되는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권력 통치의 수명이 70년을 넘지는 않는다는 말이 있다. 소련, 멕시코, 사담 후세인, 카다피 등 수많은 전체주의, 전제정권의 과거 역사가 이를 증명한다. 베이징 정권도 2019년에는 자신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지 않을까?”라고도 했다.

징추(荊楚)는 “이 사회에 대해 각성하고, 책임감 있는 사람이 점점 많아진다는 것은 긍정적인 현상”이라며 “공산당은 나라를 망치고 백성을 해치며, 중국 전체를 나라같지 않게 만들었다. 환경오염, 빈부격차, 사회적 갈등은 눈덩이처럼 쌓여 이제 더 이상 버틸 수 없다“고 한탄했다.

교도통신은 엄격한 언론 통제가 이뤄지는 중국에서 저명 지식인이 일당독재 체제에 반기를 든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지난 7일 보도했다.

또한 그 배경에 대해 시진핑 지도부의 통치에 대한 위기감이 지식층으로 확대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100명의 지식인들이 용기를 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어쩌면 2019년 중국의 운세를 예고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윤슬이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지식인#봉구필난#개혁개방#샹쑹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