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편집부 추천
침묵 깬 中지식인들 “공산당, 역사무대서 물러나야”(上)100여명 학자·전문가, 개혁에 관한 솔직한 견해 밝히다
중국의 저명한 사회학자인 정예푸(鄭也夫) (중앙통신사)

중국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아 100여 명의 중국 학자 및 전문가들이 1978년 개혁개방 정책 추진 이래 중국이 달성한 발전에 대한 평가와 더불어 진정한 개혁의 의미에 대한 솔직한 견해를 SNS에 올렸다.

베이징대학과 칭화대학 등 명문대 소속 교수, 전(前) 판사, 언론인 등이 포함된 지식인 100명은 한두 문장의 짧은 글을 통해 언론과 표현의 자유, 더욱 진전된 경제 자유화, 자유선거제 촉구 등에 관한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들은 ‘중국 공산당의 지난 40년간의 개혁은 가짜 개혁’, ‘중국 공산당의 개혁은 이미 죽었다’는 등의 말을 남겼다. 또한 국민에게 권력을 돌려줘야 하고, 입헌 민주제의 길을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먹고 사는 것만이 목표가 아니라 저마다 자신의 의견을 말할 수 있어야 하며, 중국이 국제사회에 통합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도 했다.

100인의 글은 지난해 12월 29일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에 대한 중국 지식인 100명이 전하는 소고’라는 제목으로 기사화됐다. 해당 기사는 중국 정부의 검열로 곧 내려졌으나,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이미 광범위하게 공유된 뒤였다.

뉴욕 타임스는 이와 관련해 “중국의 많은 경제전문가와 학자들은 베이징 당국이 중국의 미래 개혁개방을 위한 방향을 명확히 제시해 줄 것을 기대했지만, 시장경제를 지지하는 학자 중에는 정부의 늑장 개혁 행보에 실망하고 걱정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고 보도했다.

정예푸 교수의 호소와 중국 민중 성원

전(前) 베이징대 교수이자 저명한 사회학자인 정예푸(鄭也夫)는 최근 ‘중국 공산당은 역사무대에서 퇴장하라’는 호소의 글을 썼다.

그동안 주로 사회발전 문제를 관찰하고, 정책 비판에 앞장서 대중들 사이에서도 명망이 높은 정예푸 교수는 “중국 공산당이 폭력을 피하고 사회 혼란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평화롭게 역사 무대에서 물러나는 것만이 중국의 수많은 인민과 집권당을 위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우리는 현재 모든 책임을 정치인들에게 떠넘길 수 없다. 오늘날의 지식인들이 책임을 다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만약 그들이 자신의 양심에 충실하고 자신의 견해를 용기 있게 말했다면 중국이 지금과 같은 모습이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발표한 ‘정치 개혁이 어려운 이유’라는 제목의 글에서 “중국 공산당은 70년의 통치역사 속에서 중국인들에게 너무 많은 재앙을 가져다주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중국 공산당은 오늘날까지 발전·변화하면서 자신의 잘못을 스스로 바로잡는 자체 수정 메커니즘을 거의 완전히 상실했다.…공산당에 가입하는 것은 벼슬을 하기 위함이고, 공산당을 지키는 것은 기득권을 지키기 위함이다.…서로 다른 정치적 견해에 대한 적개심은 날로 커지고 있고, 위기에 대한 두려움으로 추태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글은 비록 중국에서 출판되지는 못했지만, 해외 중문매체들에 널리 전재돼 수많은 토론을 촉발시켰다.

중국 네티즌들은 민감한 단어가 포함되지 않은 일부 내용을 웨이보에 옮겨 싣고는, 이 글을 통해 위안을 얻었다며 정예푸에게 경의를 표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사회에는 이런 목소리가 필요하다”며 “지식인은 합리적 방향을 제시할 책임이 있다. 이것이야말로 마음속에서 나오는 베이징대 정신이자 진정한 애국”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목소리 내기 시작한 지식인들

웨이젠싱(尉健行) 전(前)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의 원고 담당자인 왕여우췬(王友群) 박사는 “2019년에 울린  베이징대 정예푸 교수의 외침은 마치 천둥소리처럼 세계를 놀라게 했다”고 밝혔다.

베이징대학 출신 중국 민주당 왕쥔타오(王軍濤) 의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사실, 중국 대부분의 지식인들은 모두 공산당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들은 공산당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을 꺼려하지만, 뒤에선 많이들 한다”고 말했다. 또한, “사석에서 잡담할 때, 공산당에 대해 좋은 말을 하는 지식인들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국이 접속 차단시킨 사이트를 우회 접속하면 벌금을 물리거나 소환하는 등 여론을 엄격히 통제하는 중국의 현재 상황에서, 정예푸같이 공산당의 역사무대 퇴장을 공개적으로 거론하는 지식인은 정말 드물다”며 “그러나 호소하는 방식만으로는 독재 정치를 끝낼 수 없고 반드시 행동해야하며, 민중을 조직해 폭정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쥔타오는 ”중국 공산당이 중국 역사 무대에서 그냥 퇴장할 수는 없다. 퇴장이라는 것은 적어도 나쁜 짓을 안 했거나, 집권 시기에 저지른 나쁜 일들에 책임졌을 경우만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많은 국민이 모두 중국 공산당이 하루 빨리 무너지길 바라고 있다. 공산당 정권은 몰락하는 모습 또한 흉측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들이 행한 죄악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라고 꼬집었다.

샤예량(夏業良) 전(前) 베이징대 경제학과 교수도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중국 공산당의 개혁과 개선 가능성을 볼 수 없기에 체제 내 학자들이 점점 더 실망하고 있다. 따라서 그들은 자신들의 목소리를 점점 더 많이 내고 있지만, 공산당은 귀담아 들으려 하지 않고 반인륜, 반문명의 길을 향해 미친 듯이 질주하며 낭떠러지 아래로 뛰어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하편에서 계속)

윤슬이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예푸#샤예량#개혁개방#왕여우췬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