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사회 편집부 추천
中, 신장 위구르 지식인 100여명 '재교육' 시설에 수감인권단체 "민족문화 파괴...전통 없애기 위한 목적"
100만 명이 이상의 위구르인과 다른 소수민족이 재교육시설에 수감돼 있다. 사진은 수감된 위구르인. (신장 사법행정 웨이보)

중국의 신장 지역 소수민족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은 지속적으로 국제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중국 정부는 현재 많은 위구르 지식인과 전문가들을 신장 재교육시설에 수감하고 있으며, 신장에서 제작돼 중국 전역에 배포되던 ‘이리만보(伊犁晚報)’ 신문이 2019년 새해 첫날에 폐간됐다.

인권단체들은 “중국 정부의 이런 일련의 행보는 신장 소수민족의 문화를 완전히 파괴하기 위한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100명 이상 위구르 학자 재교육시설 수감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위구르인과 다른 소수민족 사람들 100만 명 이상이 중국의 재교육시설에 수감돼 있다.

중국 당국은 이 재교육시설이 “최빈곤층의 취업기회 획득을 목적으로 한 직업훈련센터”라고 덮어 감춰왔다.

그런데도 최근 신장에서 수집한 100여 명의 위구르 수감자 명단 중에는 유명한 시인과 작가, 대학 총장, 인류학과·위구르역사학과 등 여러 학과 교수들이 대거 포함돼 있다.

휴먼라이츠워치(HRW) 주 홍콩 연구원 마야 왕(Maya Wang)은 "고등교육을 받은 지식인, 학자, 과학자, 그리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이 수용소에 수감돼 있다는 사실은 이 시설들이 중국 당국이 주장하는, 위구르인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이 아님을 보여주는 가장 유력한 증거이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는 “주목 받고 있는 이들 위구르 학자들은 위구르족 전통 문화의 계승자들이며, 중국 정부가 이들을 구속하는 것은 위구르인들의 전통을 완전히 없애기 위한 것”이라는 이스탄불 거주 위구르족 교수의 말을 전했다.

위구르족 지식인에 대한 탄압의 시작은 2014년 위구르족 경제학자 일함 토티(Ilham Tohti)의 체포에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토티는 위구르족에 대한 중국 당국의 차별 대우를 직설적으로 비판해 이른바 국가분열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의하면, 베이징 당국이 2017년에 체포한 많은 위구르인은 모두 위구르 문화를 보호하는 일에 종사한 사람들이다. 이들 중 이슬람 민요와 민간 전설을 연구하는 신장대학의 인류학자 라헬 다우트(Rahile Dawut)는 실종된 학자들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진 사람으로, 그는 2017년 말에 중국 당국에 구속된 후 아무런 소식도 없음이 밝혀졌다.

코펜하겐대학 박사 후 연구원 룬 스틴버그(Rune Steenberg)는 "이번 탄압 행동은 확실히 큰 비극이다"고 전제하고 “이 학자들은 극단적이지 않은 길을 제공해 위구르인들이 종교와 문화적 관습을 유지할 수 있게끔 노력했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관측통들의 분석에 의하면, 이들에 대한 구속은 중국 당국이 위구르인의 문화적 정체성을 파괴하려는 것으로서, 그들로 하여금 종교를 믿지 않는 민족으로 만들어, 중국 당국이 설정한 문화적 주류 이른바 한족 문화에 합류시키기 위한 목적이다.

새해 첫날 폐간된 ‘이리만보’

신장에서 창간되어 26년 된 이리만보(伊犁晚報)가 올 새해 첫날에 폐간됐다.

카자흐 인권단체 대표는 “중국 당국이 갑자기 이 신문을 중단시킨 것은 카자흐 문화를 파괴하고 언어가 사라지게 해 카자흐족을 한화 시키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리만보는 이리(伊犁)카자흐자치주 당위원회 기관지이다. 이 신문은 한자, 카자흐 및 위구르의 세 문자 버전이 있는데, 주로 카자흐 현지 및 신장 각지의 민생 정보를 보도했다. 중국 전역에서 발행되던 이 신문의 발행 부수는 여러 해 동안 신장에서 1위를 기록했다.

카자흐스탄 인권단체 아타주르트(Atajurt)의 책임자인 세리크잔 빌라시는 7일 자유아시아방송에 “이 신문의 판매량은 지금까지 매우 좋았다”면서 “이는 신문 폐쇄가 경제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꼬집었다.

중국 당국은 여러 해에 걸쳐 신장에 있는 수천 개의 카자흐어 학교를 폐쇄하고, 학생들에게 모두 중국어 학습을 요구했다. 나아가 집마다 카자흐어 서적을 수색하고 불태우는 등 소수민족의 문화를 없애려고 안간힘을 써왔다.

지금은 또 이 석간신문을 폐쇄해 카자흐어 및 위구르어의 전파경로를 또 하나 없앤 것이다.

세계위구르대회 대변인도 “중국 당국은 위구르어와 카자흐어로 된 출판을 금지했다”면서 “중국은 관련 소식들이 뉴스 매체를 통해 외부로 누설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한편, 이런 방법으로 뉴스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중국어를 배우도록 강요하기 위한 것이다"고 말했다.

외신의 재교육시설 참관

국제사회에 끊임없는 비난이 일자, 중국 당국은 최근에 외신을 초청해 신장의 카스, 허톈 및 로위 등 세 곳 재교육시설을 참관시켰다.

외신들은 재교육시설의 수업과 인터뷰 내용이 의도적으로 각본대로 잘 짜인 느낌이라고 전했다.

‘독일의소리’ 방송은 인권단체와 수감된 경험자들의 말을 인용해, “재교육시설 내 여건이 좋지 않고 수강생이 오랫동안 학대받으며, 중국 당국이 말하는 수강생들이 재교육시설 내에서 직업교육 훈련을 받는다는 말을 반박했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한 교실을 참관할 때 결혼식이나 상례에서 노래와 춤을 금지하는 것은 극단주의의 표현이라고 한 선생이 중국어로 설명했다”며, “로이터 기자가 교실에 들어서자 수강생들이 고개를 들어 어색한 미소를 지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또, “강의실 내 수강생은 모두 위구르인이며 마치 학대받은 아무런 흔적도 없는 것처럼 보였다”고 해 뭔가 미리 각본이 짜여진 느낌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다른 교실 안의 학생들은 중국어로 ‘우리 조국은 강토가 넓다’는 본문을 낭송했고, 다른 교실의 학생들은 즐겁게 노래하고 춤을 췄으며, 영어로 ‘행복하다면 손뼉을 치세요’라는 노래를 불렀다”고 전하며, 로이터 기자는 당국이 그들의 방문을 위해 의도적으로 마련한 것이라는 의심이 들게 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외신들 외에도 12개 비(非)서방국가 외교관들도 최근 재교육시설에 초청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신장에 재교육시설 존재 사실을 여러 차례 부인해 왔다. 하지만 재교육시설의 위성사진과 현지 당 정부의 인터넷 공식문서 등 증거자료가 공개되자, 중국 당국은 말을 바꿔 외신 및 외교관들의 재교육시설 참관을 허용하는 등 재교육시설에 대해 과거와 전혀 다른 조치를 취하고 있다.

리신루(李心茹)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장#위구르#재교육캠프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