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1차전부터 옐로카드 3장…벤투호 부담감 커졌다
7일 오후(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 리그 1차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한국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장 밖으로 나온 공을 차고 있다.(뉴시스)

이용·정우영·김진수 경고 
2장 누적되면 다음 경기 결장 불가피 
벤투 감독 "조별리그 진출에만 집중하겠다"

한국 축구가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첫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핵심 수비진 세 명이 옐로카드를 받아 적잖이 부담을 안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부터 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대회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목표로 한 승점 3점은 얻었지만 혹독한 대가를 치렀다. 정우영(알사드), 이용, 김진수(이상 전북 현대) 등 세 명이 옐로카드를 받은 것이다. 

정우영과 이용은 상대가 역습으로 나오는 과정을 차단하다가 경고를 받았다. 자칫하면 실점으로도 연결될 수 있는 장면이었다. 하지만 김진수는 위험 지역이 아닌 곳에서 팔꿈치로 상대를 위협하다가 옐로카드를 받았다. 

과정이 어떻든 메이저대회 첫 경기에서 무려 세 명이 옐로카드를 받은 것은 상당한 부담이다. 

대회 규정상 경고가 2장 누적하면 다음 경기 출전이 불가능하다. 준결승에 진출해야 이 경고들이 모두 소멸한다. 이 때문에 이날 경고를 받은 세 선수는 4경기 동안 경고를 받지 않아야 한다. 

만약 이 선수들이 12일 키르기스스탄과의 2차전에서 옐로카드를 받으면 16일 중국전 결장이 불가피하다. 세 명 모두 수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선수들이라는 점에서 뼈아픈 대목이다. 

벤투 감독은 필리핀과 경기가 끝난 뒤 "오늘 같은 경우는 심판 판정 기준이 조금 모호했다. 이용의 반칙에서는 경고가 바로 나왔다"고 불만을 토로하면서도 "경고도 경기 일부라고 생각한다. 경고를 받은 선수 걱정보다 다음 경기를 어떻게 준비할지 생각해 조별리그 통과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팀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벤투호#축구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