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
서울시, ‘새해 해맞이 행사’ 개최...서울 도심 18곳에서
2019년 서울의 산과 공원 새해 일출명소 18곳.(서울시)

서울시와 각 자치구는 시내 산과 공원 등 18곳에서 해돋이를 볼 수 있도록 ‘2019 기해년(己亥年) 첫날 해맞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2019년 1월 1일 일출 예정 시각인 오전 7시 47분에 식전공연인 ‘풍물공연’과 ‘떡국 나눔 행사’ ‘해오름 함성’ ‘윷점 보기’ ‘가훈 써주기’ 등 행사를 일제히 펼칠 예정이다.

해맞이 행사를 하는 일출 명소는 도심 속 산 5곳과 서울 외곽에 위치한 산 10곳, 시내 공원 3곳이다.

서울 도심에 있는 5곳의 산중에서 성동구 응봉산 팔각정에서는 풍물패와 전자현악, 성악 등의 축하 공연, ‘소원지 작성’ ‘캐릭터 포토존’ ‘북 타고’ 등의 행사가 계획돼 있다.

안산 자락 길을 이용해 보행 약자도 쉽게 오를 수 있는 서대문구 안산 봉수대는 ‘해오름 만세삼창’ ‘따뜻한 음료 나누기’ 등의 부대행사가 열린다.

이외에도 동대문구 배봉산(전망대), 성북구 개운산(개운산공원 운동장), 양천구 용왕산(정상) 등에서 ‘새해 소망 덕담 쓰기’ ‘소망 풍선 날리기’ ‘모듬북 공연’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서울 외곽의 산에도 해맞이 행사가 마련됐다.

광진구 아차산은 산세가 완만해 해마다 해돋이를 보러 4만~5만여 명이 모이는 일출명소이다. 진입에서 해맞이 광장까지 약 1.1㎞ 등산로를 청사초롱이 환히 비춰주고 ‘신년운세보기’ ‘새해 연하장 보내기’ ‘가훈 써주기’ 등 행사가 열린다. 또 대형 드론 2기가 하늘을 나는 퍼포먼스도 새로운 볼거리다.

구로구의 대표적인 산인 매봉산(정상)도 해발 약 108m밖에 안 되는 동네 산이지만 청룡산으로도 불리며 ‘시 낭송’ ‘캐릭터 포토존’ ‘대북 타고’ ‘소망 기원문 쓰기’ 등 행사가 마련되어 있다.

은평구의 봉산은 해발 200m 정도의 동네 뒷산으로 수월하게 해돋이를 보러 올라갈 수 있는 곳으로 ‘연날리기’ ‘복조리 나눔’ ‘소원지 달기’ ‘떡 나눔’ 등 행사가 준비됐다.

강북구 북한산(시단봉)에서는 이웃들과 함께 만세 삼창을 외치며 새해 인사를 나누는 행사가 있고, 신라 시대에 창건된 도봉구 도봉산 천축사에선 ‘새해 기원문 낭독’ ‘풍물단 식전공연’ ‘만세삼창’ 등 행사가 있다.

노원구는 새로이 수락산(도안사)에서 올해 해맞이 행사를 열고 ‘새해 타종’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기원하는 평화의 불 점화식’이 열린다.

이외에도 강서구 개화산(정상), 구로구 매봉산(정상), 은평구 봉산(해맞이공원), 서초구 우면산(소망 탑), 강동구 일자산(해맞이 광장) 등 10곳에서 진행된다.

등산이 어려운 시민은 서울 시내 대형 공원에서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다.

송파구 올림픽공원 안 몽촌토성(망월봉)에서는 해맞이 축하 공연과 ‘소원지 작성’ ‘소망의 종 타종 체험’ ‘토정비결 보기’ 등 행사가 개최된다.

마포구는 등산로 조성이 잘 돼 있어 정상까지 오르는 데 어렵지 않은 하늘공원에서 약 1만여 명이 참석하는 ‘대북 타고’ ‘새해 소원지 쓰기’등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신년 해맞이 행사가 장소별로 시작 시간이 조금씩 다르므로 방문하기 전 각 구청의 홈페이지나 전화 등으로 정확한 시간과 장소 등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해맞이 행사 관련 정보는 서울시 누리집(http://www.seoul.go.kr/story/sunrise/)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혜숙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새해해맞이행사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