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국 정치
中, 前국가안전부 부부장 ‘마젠’ 종신형 선고...‘궈원구이’ 연루.중국 지도부 실사판...“영화 만들면 흥행몰이”
27일 중국 CCTV 방송 장면으로 마젠 전 국가안전부 부부장이 다롄 법원에서 형량 선고를 듣고 있다.(AP/뉴시스)

中 리쥔진 감독이 “영화로 만들기에 이만큼 좋은 소재가 없다”고 지목했던 중국의 전 국가안전부 부부장(차관급) 마젠(馬建)이 부패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中 랴오닝성 다롄 중급인민법원은 27일 전 국가안전부 부부장을 지낸 마젠에 대해 거액의 뇌물 수수 혐의와 내부자 거래 등 혐의로 무기징역 형을 선고하고, 5000만 위안(82억 원)의 벌금을 매겼다고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마젠은 재임 기간(1999~2014년) 내 현재 미국에 도피 중인 부동산 억만장자 궈원구이((郭文貴) 정취안홀딩스 회장과 결탁해 다른 사람의 회사 지분을 강압적으로 빼앗는 등 온갖 술수와 부패에 연루된 것으로 밝혀졌다.

궈원구이는 각종 범죄 혐의로 중국 당국의 추적을 받자 2014년 미국으로 피신한 뒤 중국 지도층의 각종 범죄 혐의를 폭로해왔다.

특히 궈원구이는 시진핑 주석의 오른팔로 불리는 왕치산 국가부주석의 경제 관련 부정 혐의,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과 왕 부주석의 불륜설, 중국 지도부의 알리바바 그룹 마윈(馬雲) 회장 협박설 등 중국 지도부의 비리를 신빙성 있게 제기해 왔다.

미국 망명을 추진 중인 궈원구이는 지난 11월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국 최고 지도부와의 유착설로 논란을 빚던 하이항(HNA)그룹 왕젠(王健) 회장의 죽음에 대해서도 중국 정부의 암살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는 "중국 엘리트들의 행방불명, 자살, 죽음, 자산 박탈 등 각종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며 궈원구이와 '법치(Rule of Law) 재단'을 함께 설립해 관련 사건들을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궈원구이는 중국의 정치인·고위 당국자·기업인들의 실종과 죽음 등을 조사하는 ‘룰 오브 로 펀드(Rule of Law Fund)'를 운영하겠다는 포부를 밝혀왔다.

그간 중국 당국은 궈원구이의 각종 폭로에 대해 거짓이라고 일축하며 사법부·관영 언론·인터넷 여론 등을 총동원해 그의 부정행위 의혹을 폭로하고 소송을 제기하는 등 전방위 공격을 가한 바 있다.

향후 궈원구이와 배넌이 설립한 '법치(Rule of Law) 재단'의 활약에 따라 중국 정부가 숨기고픈 민낯이 드러나는 등 中 지도부의 작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안전부#마젠#궈원구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