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라이프
유대인 아이들을 구출한 용감한 폴란드 여성
(NTD Inspired)

1940년  민간 외교관으로서 수천 명의 유대인에게 '생명 비자'를 발급하고,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유대인 자녀를 구한 이레나 센드라(Irena Sendler)란 폴란드인 여성이 있었다.

폴란드에 독일군이 진주하고 바르샤바에 유대인 게토(강제거주구)가 설치될 무렵 폴란드인 이레나 센드라 씨(Irena Sendler)는 간호사로 일하고 있었다.

그녀는 기독교인이었지만 유대인들이 박해받는 것에 분노했다. 그녀는 유대인 구출을 위한 지하조직 제고타(Zegota)에 참가해 유대인 자녀들을 구출하는 데 앞장섰다.

간호사 이레나 센드라 씨 (Credit: Facebook | Irena Sendler Una Heroina)
박해받는 유대인 가족 (Facebook | Irena Sendler Una Heroina

그가 벌인 구출 작전은 목숨을 건 작전이었다. 게토에 수용되어 있는 아이들을 병에 걸린 척해 병원에 가는 것처럼 해서 데리고 나오는 것이었다. 감시의 눈이 삼엄해져 그녀는 아이들을 관이나 가방, 쓰레기봉투 등에 숨기고 구출했다.

박해가 끝났을 때 가족과 재회할 수 있도록 그녀는 한 명도 빠지지 않고 아이의 이름을 리스트에 남겼다. 활동이 발각돼 체포되기 전까지 그녀는 2500명 이상의 아이를 구출했다.

사진=Facebook | Irena Sendler Una Heroina
사진=Facebook | Irena Sendler Una Heroina

그녀는 체포돼 양팔이 골절할 정도의 심한 고문을 받은 뒤 사형을 선고받았다. 가족들과 친구들이 감옥의 교도관에게 뇌물을 주는 등 숱한 노력 끝에 그녀를 구출했다. 하지만 그녀는 신분을 감추고 생활을 해야만 했다.

그의 용감한 행동의 원동력은 무엇이었을까. 스웨덴 일간지 '시드스벤스칸(Sydsvenskan)'과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아버지로부터 “물에 빠진 사람을 보면 헤엄치지 못하더라도 보고만 있으면 안 된다”는 가르침을 받았다"면서 "당시 물에 빠진 것은 유대인뿐만 아니라 폴란드 나라 그 자체였다. 종교나 국적에 관계없이 곤란에 처한 사람을 보면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Facebook | Irena Sendler Una Heroina

전쟁이 끝나고 구출된 유대인 자녀들은 결코 그녀를 잊지 않았다. 그들의 자녀와 손자들이 그녀를 방문해 남아있는 사진들을 보며 끔찍했던 그 당시를 회상했다. 그녀의 온화한 표정을 보면 그때의 강인한 신념과 용기를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다.

2008년 5월, 이레나 센드라는 바르샤바에서 향년 98세에 생애를 마감했다.

하연옥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대인#이레나_센드라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