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강릉 펜션사고 남학생 사망 원인 “일산화탄소 중독”"유족 요청으로 시신 부검 안 하기로"
19일 오후 강원도 강릉 펜션에서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로 사망한 서울 대성고 남학생 1명의 시신이 서울 모 병원으로 운구하기 위해 강원도 소방본부 헬기로 옮겨지고 있다.(뉴시스)

강릉시 한 펜션에서 집단 참변을 당한 고3 남학생들의 사망 원인이 혈중 일산화탄소 중독인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오후 김진복 강원 강릉경찰서장은 강원 강릉경찰서 대회의실에서 열린 수사 진행 브리핑에서 "국과수 검시 결과 대성고 학생들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판독됐다. 혈중 일산화탄소가 치사량을 훌쩍 넘었다"고 전했다.

서울 대성고에 재학중인 해당 학생들은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10명으로 18일 오후 1시 14분께 강원 강릉시 저동 모 펜션에서 투숙 중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강릉아산병원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각각 이송된 학생들은 상태가 조금씩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릉소방서에 따르면 이들은 발견 당시 구토와 함께 입에 거품을 물고 있었다. 현장에서는 일산화탄소 농도가 정상(20ppm) 수치의 8배에 가까운 155ppm이 측정됐다.

혈중 일산화탄소 농도는 모두 치사량을 크게 웃돌았다. 사망한 학생들의 검시 결과에 대해 김 서장은 "기존 치사량인 40%보다 훨씬 높은 48%, 56%, 63%가 측정됐다"며 다른 독극물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 서장은 "펜션 보일러실에는 연소 가스를 내보내는 배기관이 있는데, 배기관 연결 부위가 어긋나 있어서 배기가스 일부가 유출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2차 합동 감식 실시 중이며 그 원인에 대해서는 종합적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보일러 설치 시기는 2014년으로 추정된다. 게스트하우스에서 펜션으로 바뀌면서 내부 구조가 변경됐는지도 확인하겠지만 시간은 다소 걸릴 수 있다"며 배기관이 어긋난 원인을 밝히기 위해 사고 현장에서 보일러를 분리, 환기구의 길이를 재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보일러는 지난 10월 연간 액상석유가스(LPG) 안전 검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들과 합의 후 시신은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 김 서장은 "사망자 부검은 유족의 요청으로 하지 않고 시신은 유족에게 직접 인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망 학생 3명의 시신은 이날 오후 서울로 이송됐다. 빈소는 유가족 뜻에 따라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

공영화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릉#펜션#고3남학생#일산화단소중독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