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편집부 추천
문 닫고 정간하고… 된서리 맞은 해외 친공산당 매체들(1)
12월 1일, 뉴욕 ‘명보(明報)’가 경영난으로 정간을 발표했다. (명보 캡쳐)

“중국 공산당은 여전히 미국 내에 있다. 또 솔직히 말하면 전 세계 각 지역의 선전기관이 수십억 달러를 소비하고 있다.” 이는 10월 4일 펜스 미국 부통령이 강연 중에 중국 공산당 선전기관이 각국에 침투한 실상을 폭로하면서 한 말이다.

2018년은 중국에 있어 운수가 사나운 해라고 할 수 있다. 중국의 침투에 대해 미국의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제동을 걸고 나섰고 해외 친공산당 중국어 언론들 역시 된서리를 맞았다.

뉴욕 ‘명보(明報)’ 정간 발표

11월 30일, 뉴욕 ‘명보’는 헤드라인으로 “업무 재편 관계로 잠시 정간합니다”라는 기사를 올렸다. 기사 내용에는 “업무 재편 관계로 뉴욕 명보가 2018년 12월 1일부터 잠시 인쇄판을 중단하고 웹사이트 역시 이날부터 운영을 중지합니다”라고 했다. 또 광고주들에게 광고비 환불과 관련해 공지했다.

공지문에서는 언제 신문을 복간할지에 관해서는 아무 언급이 없었다.

본지 소식통에 따르면 뉴욕 명보 종이신문과 인터넷판의 동시 정간은 홍콩 명보그룹 본사의 결정이며 현재 뉴욕지사는 아직 폐업하지 않았고 다음 소식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명보 토론토지사의 한 직원은 본지 기자에게 “뉴욕지사 정간은 상상도 못 했다. 나는 정말로 아직까지 이 일을 모른다. 경영진에서는 분명 직원들의 사기에 영향을 줄까 봐 이 소식을 알리지 않았을 것이다. 회사 내에서 이 일을 언급하는 사람은 전혀 없다. 왜냐하면 우리 회사와 뉴욕지사는 업무 교류가 전혀 없고 또 직접적인 연계도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신문은 각 지역의 지사에서 편집이 끝난 후 홍콩 본사에서 통일적으로 조판한다. 명보 본사는 홍콩에 있다. 만약 미국에서 총기 사건과 같이 큰일이 발생하면 관례에 따라 분명 뉴욕지사에서 편집할 것”이라며 “우리 사장인 뤼자밍(吕家明)이 뉴욕과 LA 및 토론토도 관장한다. 북미 전체 신문사를 모두 그가 관리한다”고 했다.

그는 또 “뉴욕지사의 정간은 인쇄 매체에 분명 영향이 있을 것이고 신문에도 영향을 줄 것이다. 마치 과거 세계일보가 폐간한 상황과 같다. 다음 순서는 우리 토론토가 될 것이다”라고 했다.

뉴욕 명보는 홍콩 명보그룹이 1997년 창간한 해외 중문 매체의 하나로, 세계화문매체그룹(世界華文媒體集團) 소속하에 있다.

미 동부 중국어 방송국 대대적인 감원

명보뿐만이 아니다. 미국 동부에서 ‘교보(僑報)’와 밀접한 관계를 갖고 공산당 자금 지원을 받아온 한 중문 TV방송국이 최근 대규모 감원에 나섰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이 방송국은 대규모 감원 압박을 받고 있는데 중국 정부가 돈을 주지 못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중국의 자금 지원을 받아온 해외 친공산당 언론들의 운영이 왜 어렵게 됐을까?

재미 언론인 탕하오(唐浩)에 따르면 최근 언론 운영 환경이 나빠졌고 일부 매체들은 차라리 베이징에 매수돼 공산당 해외 매체나 대변인이 되길 원한다. 하지만 이런 행동은 오히려 목마르다고 술을 마시는 것과 다름없다는 것이다.

탕하오의 분석에 따르면 여러 가지 요인이 있다. 첫째, 미중 무역전쟁이 중국 경제에 큰 타격을 주었거나 중국의 해외 통일전선 경비가 축소돼 더는 과거처럼 돈을 멋대로 쓸 수 없게 됐을 가능성이 있다. 둘째, 인터넷 매체들이 급속히 성장하면서 종이신문과 TV 등 전통미디어의 영업이익이 떨어지는 환경 때문일 수 있다. 이 외에도 공산당 계파투쟁으로 언론 소유주나 사장이 체포됐을 가능성이 있고, 또 트럼프 정부가 집권한 후 중국의 해외 침투에 대한 폭로와 조사가 심해졌기 때문일 수도 있다. 이런 여러 요인으로 자금이 차단됐을 가능성이 있다.

사실 수년 전부터 친공산당 매체들이 불황으로 곤경에 처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었다. 명보 외에도 2016년 1월 1일 세계일보가 캐나다 시장에서 철수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공산당이 해외 매체에 침투하는 방식

해외로 이민 가는 중국인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해외 중문 매체에 대한 중국의 침투와 통제 역시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지난 2001년 11월 21일, 미국의 독립적인 비영리기구인 제임스타운재단이 발표한 ‘중국 정부는 어떻게 미국의 중국어 매체를 통제하려 하는가’라는 글에서 세계일보, 성도일보, 명보와 교보가 모두 중국 당국의 직접 또는 간접적인 통제를 받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 글에 따르면 중국은 1997년 홍콩 주권 이양을 준비하면서 1990년대 초부터 홍콩에 제3자 이름으로 주요 언론사들을 매수했는데 명보도 그중의 하나였다.

제임스타운재단의 차이나 브리프 보도에 따르면 “일찍이 명보 뉴욕지사 직원이 자신들의 ‘진짜 사장은 바로 중국영사관(뉴욕 주재)’이라며 의무적으로 영사관이 요구하는 모든 일을 완수해야 한다고 토로했다”고 한다.

‘미국의 소리’도 2008년 말에서 2009년 초 사이에 중국이 450억 위안을 들여 대외선전 전략을 통해 국영매체의 해외 확장을 추진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국무원 교판(교민 업무 사무실)이 매년 2차례 세계 중문 매체 대회인 세계화문전매논단(세계 중문 매스미디어 포럼)을 개최한다. 2017년 9월 푸저우(福州)에서 열린 제9회 대회에 참가한 매체들은 교보, 세계일보, 봉황위성TV, 왕보, 아주주간, 성주일보, 환구화보, 명보, 유럽의 화인가, 헝가리의 신보도, 호주의 시시장보, 이탈리아의 교망, 독일의 화상보, 뉴욕의 중국어라디오, 뉴질랜드신보 등이다.

대회 주최 측인 중국신문사 사장 장신신(章新新)은 “이 자리에 초대받은 해외 매체 책임자들은 이미 일대일로 이념의 전파자일 뿐만 아니라 일대일로 건설의 참여자이자 기록자”라고 했다.

로이터가 조사한 데 따르면 전 세계 4대륙 14개국가에서 적어도 33개 방송국이 중국국제방송의 통제를 받거나 혹은 프로그램을 사용한다.

구칭얼(古淸兒)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문매체#명보#침투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