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영상] NASA ‘인사이트호’ 화성 착륙 성공...‘공포의 7분’ 통과
미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인사이트(InSight)' 호가 206일간의 항해 끝에 26일(현지시간) 화성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인사이트 호는 미국 동부시간으로 오후 2시 54분, 한국시간으로는 27일 오전4시 54분에 화성에 도착했다.(뉴시스)

206일, 미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인사이트(InSight)' 호가 지구에서 화성까지 항해한 시간이다.

인사이트(InSight) 호는 지난 5월 5일 발사돼 4억8000만㎞를 날아가 206일간의 항해 끝에 26일(현지시간) 화성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화성에 안착하자 실시간 중계방송을 하던 미 언론들은 일제히 터치다운에 성공했다는 낭보를 긴급뉴스로 보도했다.

인사이트 호는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 54분께(한국시간 27일 오전 4시 54분) 화성 안착의 소식을 알려왔다. 화성에서 지구까지 신호가 전달되는 데 걸리는 시간은 8분 7초가량이다. 즉 인사이트 호는 착륙을 지구에 알리기 약 8분 전에 이미 화성에 착륙했다는 의미다.

CBS 뉴스는 인사이트 호가 6분 30초 동안의 아슬아슬한 대기권 진입 하강 착륙(EDL)을 무사히 해냈다고 전했다.

EDL를 나사에서는 공포의 7분이라고 부른다. 시속 1만9800km로 화성 대기권 꼭대기에 진입한 뒤 약 110km 상공에 도달하면 '열 방패'가 형성된다. 약 10km 상공에 도달하면 착륙을 위해 초음속 낙하선을 펼쳐 시속을 늦추고 충격 흡수를 위해 다리가 내려진다. 세 다리가 화성 지표면에 닿기 전까지 시속 8km로 속도를 줄이는 데 이런 급격한 감속을 7분 내에 완성해야 한다. 이 과정이 성공할 확률은 50% 미만으로 본다.

미국 언론들은 시간당 1만2천300마일(1만9천794㎞) 속력으로 달리던 인사이트 호가 화성 지표면으로부터 80마일(128㎞) 정도의 화성 대기권으로 진입한 뒤 낙하산과 하강(역추진) 엔진을 가동해 하강 속도를 거의 '제로(0)'에 가깝게 줄여 무사 착륙했다고 설명했다.

AP통신은 화성 사진에 대해 카메라 보호막에 묻은 얼룩 같은 것이 있긴 했지만, 암석 같은 것이 거의 없어 과학자들이 바라던 탐사에 유리한 평편한 화성 표면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화성탐사선이 주로 화성 지표면과 생명의 흔적을 찾기 위해 주력했다면 인사이트 호는 엘리시움 평원 한 지점에 머무르며 지표면에서 전파를 흘려보내 주파수 변화를 감지하고, 압축 공기드릴을 이용해 화성 토양을 5m가량 파헤쳐 온도를 측정한다.

이를 통해 화성 내부에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 맨틀의 실재 여부와 그 크기 등을 관측할 수 있다.

인사이트 호의 이같은 탐사 결과는 '제2의 지구'로 불리는 화성에서 실제 인류가 생존할 수 있을지에 대해 많은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라는 이름도 이런 탐사 활동을 나타내는 '지진조사, 측지, 열 수송 등을 이용한 내부 탐사(Interior Exploration Using Seismic Investigations, Geodesy and Heat Transport)'의 영문 앞글자에서 따온 것이다.

인사이트 호의 탐사 데이터는 화성 궤도를 정찰하고 있는 NASA의 쌍둥이 위성인 '마르코(MarCO)'를 통해 지구로 보내질 예정이다.

무게 360kg의 인사이트 호는 사람이 타지 않는 무인 탐사선으로 2011년 발사된 투리오시티호 이후 최초의 화성 탐사선이다. NASA는 인사이트 호 발사에 8억1천400만 달러를, 프랑스와 독일도 1억8천만 달러를 각각 투자했다.

유원용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이트호#화성안착#화성내부탐사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