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해군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명예 해군 중령' 진급 결정"
해군은 11일 충남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해군 의무체계 발전에 기여한 이국종 아주대 의대교수의 '명예해군소령' 임명식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임명식에 앞서 해군 소령계급장이 달린 정복을 착용한 이국종 교수의 모습.(뉴시스)

해군은 명예 해군 소령인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권역외상센터장)를 명예 해군 중령으로 진급기로 했다.

해군 관계자는 20일 “이 교수에 대한 해군 중령 진급 여부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한 결과 해군을 위해 열심히 활동한 공로를 인정해 진급 결정을 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당시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돼 총상을 입은 삼호주얼리호의 석해균 선장을 살려낸 공로로 2015년 7월 ‘해군홍보대사’로 위촉됨과 동시에 ‘명예 해군 대위’ 계급을 받았다.

이어서, 지난해 4월에는 ‘명예 해군 소령’으로 진급했고, 이후 1년 8개월이 만에 중령으로 승급 결정이 난 것이다. 임명장 수여식은 다음 달 3일 계룡대 해군본부에 있을 예정이다.

이 교수는 섬과 함정에서 근무하는 해군에게 생길 수 있는 응급상황에 대비한 '응급조치 및 후송 훈련'을 해군에 제안했다. 이후 실시하게 된 이 훈련에 이 교수도 정기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이 교수는 한미 합동 군사훈련에도 참여하는데 2016년에는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때 대량·사상자 후송훈련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미 해군, 주한미군과 15년째 작전을 함께 해 왔으므로 실제 외상환자를 실은 주한미군 헬기는 무조건 이 교수를 찾는다고 한다.

이 교수는 중증외상환자 치료에서는 국내에 독보적인 존재다. 이미 알려진 석 선장뿐만 아니라 지난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상을 입고 귀순한 북한군 병사를 살려낸 것으로 또 한 번 크게 증명됐다. 그러면서 한국의 중증외상환자 치료 시스템이 부족한 현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올해 1월 합동참모본부에서 ‘명예 합참인’ 위촉을 받아 명예해군과 명예 합참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정희 기자  

<저작권자 © 에포크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군#이국종#아주대병원교수#명예해군중령#진급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제임스딘(cuckoo33) 2018-11-21 22:50:42

    이국종은 의대를 갔지만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자원입대한 해군 수병 출신이다. 하지만 지금은 해군 장군의 역할을 하고 있다. 원칙을 가지고 자신의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행하고 있는 이국종 교수는 나라의 보배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