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정치
文 대통령 지지율 55.1%···6주째 하락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8.11.08 15:46
출처=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지난주 대비 0.5%p 떨어진 55.1%를 기록하며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리얼미터는 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5~7일까지 3일간 조사한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11월 1주차 주중집계(95% 신뢰 수준·표본오차 ±2.5%p·응답률 7.7%)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응답자의 55.1%가 문 대통령이 국정 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지난주 대비 0.3%p 내려 다소 호전된 38.8%(매우 잘못함 23.6%, 잘못하는 편 15.2%)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8%p 증가한 6.1%로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 소식과 국민연금 개혁안 초안에 대한 비판여론이 각각 엇갈린 영향을 미쳐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모두 미세하게 줄었다며 큰 변동이 없는것"으로 해석했다.

청와대를 대상으로 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가 있었던 6일에는 55.9%로 하락했다. 문 대통령이 보험료 인상을 골자로 한 국민연금 개혁안 관련 전면 재검토 지시가 보도된 7일에는 54.3%로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등 영남과 경기·인천에서 지지율이 하락했지만 호남과 충청권에서는 다소 상승했다. 보수층에서는 내렸다.

연령대별로는 50대와 30대에서 하락했고 40대에서는 상승을 보였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1.2%p 하락한 40.1%를 기록해 6주 째 내림세를 보였으며 자유한국당(20.5%,▼0.1%p), 바른미래당(8.4%,▲1.3%p), 정의당(7.8%,▼1.6%p),민주평화당(2.8%,▼0.2%p) 과 무당층 17.9%(▲1.6%p)으로 집계됐다.

PK와 서울, 20대와 50대, 보수층과 중도층에서 주로 상승한 바른미래당은 통합창당 후 두 번째로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며, 5개월 만에 처음으로 정의당을 앞서게 됐다.

김현진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대통령#11월첫주#지지율#하락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제임스딘(cuckoo33) 2018-11-08 16:32:02

    여론조사공정의 설문조사 결과
    잘하고 있다 36.6%
    잘못하고 있다 38.9%
    보통이다 20.9%

    공정의 결과에서 잘하고 있다와 보통이다를 합치면 57.5% 로써 리얼미터의 잘하고 있다는 55.1% 와 근접한 결과를 보여 준다. 여론조사를 조작하는 것은 아닌지 충분히 의심해 볼만한 대목이다.   삭제

    • 제임스딘(cuckoo33) 2018-11-08 16:28:33

      올해 여론조사공정 http://gongjung.org/ 이라는 회사가 같은 조건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를 보면 그동안 리얼미터가 해 온 결과와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왜 이런 차이를 보이는 것인지 국민들은 진실을 알지 못하지만 시중 민심과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문재인 청와대 정권은 여론조사 50% 이하는 절대 떨어지지 않도록 공작을 할 것이다. 국민의 절반은 지지한다는 거짓과 기만술을 펴지 못하면 전체주의로 가는 길에 걸림이 생기기 때문이다.   삭제

      • 제임스딘(cuckoo33) 2018-11-08 16:24:09

        그동안 갤럽과 리얼미터의 여론조사는 실제 여론과는 동떨어진 결과를 보여줘 국민들은 고개를 갸웃갸웃했다. 유수의 좌파 언론이나 좌파의 방향성에 협조하는 언론들은 그들의 조사 결과를 보도하여 국민의 뜻에 반하는 친북, 사회주의로의 정책 집행밀어 부치기에 힘을 실어주는 조력자 역할을 해왔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