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OK저축은행, 삼성화재 꺾고 3연승 질주…1위 탈환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8.11.07 10:44
21일 오후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의 경기, OK저축은행 요스바니가 공격을 성공 시킨 후 환호하고 있다. 이날 요스바니는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뉴시스)

OK저축은행이 삼성화재를 물리치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OK저축은행은 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3-1(26-28 25-22 25-21 25-20)로 역전승을 거뒀다.

3연승을 달린 OK저축은행은 시즌 6승 1패(승점 17)를 기록해 현대캐피탈(5승 1패·승점 14)을 2위로 밀어내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1라운드 MVP에 오른 요스바니가 역전승을 이끌었다. 서브에이스 4개, 블로킹득점 1개를 포함해 31점을 올렸다. 공격성공률은 60.46%로 높았다.

라이트 조재성은 18점을 올려 공격을 분담했다.

OK저축은행은 블로킹에서 13-9, 서브득점에서 7-2로 우위를 점했다.

삼성화재는 타이스(20점), 송희채(15점), 박철우(13점)가 분전했지만, 요스바니를 막지 못했고,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고개를 떨궜다. 삼성화재는 시즌 3승 4패(승점 8)로 4위에 머물렀다.

듀스 접전 끝에 1세트를 내준 OK저축은행은 2세트부터 힘을 냈다. 2세트 초반 조재성과 요스바니의 강서브로 상대 조직력을 흔든 OK저축은행은 9-9에서 상대의 연이은 범실에 이민규이 블로킹득점 등을 앞세워 13-9로 격차를 벌렸다. 이후 23-22에서 요스바니의 백어택을 앞세워 2세트를 제압했다.

승부를 원점을 돌린 OK저축은행은 3세트에서 9점을 올린 요스바니를 앞세워 25-21로 이겼다. 요스바니는 2세트에서 무려 90%에 육박하는 공격성공률을 자랑했다.

승기를 잡은 OK저축은행은 4세트 초반 요스바니, 조재성, 이민규, 박원빈 등의 활약에 힘입어 리드를 잡았다. 세트 후반 19-19으로 동점을 허용했지만, 요스바니의 퀵오픈, 블로킹 등으로 5연속 득점에 성공해 삼성화재의 추격을 따돌렸다.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화재#OK저축은행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