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두산, KS 2차전에 사활…3·4차전에는 SK 원투펀치 대기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8.11.05 10:33
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1차전 SK 와이번스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이 SK에게 7대3으로 패한 후 선수들이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 2차전에 사활을 건다.

두산은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8 KBO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3-7로 완패를 당했다. 무려 7개의 안타와 9볼넷을 얻고도 3득점에 그쳤다.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투런 홈런 2개를 맞는 등 6⅓이닝 5실점 투구로 난조를 보였고, 찬스에서 맥없이 물러나면서 자멸했다. 2안타에 그친 중심타선의 부진도 원인이었다.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는 중요하다. 1차전 승리팀의 한국시리즈 우승 확률은 73.5%다. 수치상 두산의 우승 확률은 크게 낮아졌다.

반면,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에서 혈투 끝에 올라온 SK의 사기는 하늘을 찌른다. SK 선수단은 플레이오프 이후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다는 자신감으로 충만한 상태다.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1회초 두산 선발투수 후랭코프가 역투하고 있다.(뉴시스)

두산은 한국시리즈 2차전 선발로 올해 최다승 투수 세스 후랭코프를 앞세워 설욕전을 펼친다는 계획을 세웠다. 외국인 원투펀치를 모두 기용하고도 2차전마저 패한다면 두산의 미래는 어둡다. 총력전을 펼쳐서라도 2차전은 반드시 잡아야한다. 3, 4, 5차전은 인천 원정을 치러야하는 부담이 있고, 3, 4차전엔 원투펀치 메릴 켈리와 김광현이 대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타선이다. 두산은 올해 팀타율 0.309를 기록했다. 플레이오프를 거치면서 다소 지친 SK 마운드가 버티기 힘들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두산의 경기 감각은 시즌 때와는 크게 달랐다. 몇몇 선수들은 두산의 최근 누적된 포스트시즌 경험으로 인해 시즌 때처럼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다고 자신했지만, 그 자신감이 모두에게 해당되지는 않았다. 몸이 무거워보였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지는 경기는 어쩔 수 없는 것이라며 2차전에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2차전 라인업도 그대로 간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선수들에게 긴장하지 말고 편하게 경기에 임하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두산#KS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