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화제기사
척박한 땅에도 잘 자라는 품종, ‘전두환 나무' 왜 죽었나?
  • 조동주 기자
  • 승인 2018.10.05 18:12
상주시 청사에 있는 전두환 나무(뉴시스)

경북 상주시의 청사 앞마당에 있던 32년 된 '전두환 나무'가 갑자기 말라 죽어 고의적 훼손 의혹이 일고 있다.

이 나무는 지난 1986년 9월 16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상주를 방문한 것을 기념해 심었던 느티나무로 ‘전두환 대통령 각하 순시 기념식수’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일반적으로 느티나무는 척박한 땅에도 쉽게 죽지 않아 마을 보호수로 많이 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2년 동안 잘 자라던 나무가 갑자기 죽어 시민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한 시민은 "지금까지 잘 자라던 나무가 갑자기 고사한 것은 누군가 고의적 훼손이 있었을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나 시청 관계자는 "지난 5월 상주시의회 앞 주차장 포장공사를 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현상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사 당시 나무의 뿌리를 일부 잘라냈고, 이후 기록적인 폭염과 집중호우가 이어지면서 배수가 잘되지 않은 탓에 나무가 말라 죽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7월 열린 제186회 상주시의회 임시회에서는 A 의원이 “내란죄로 사형선고까지 받은 사람의 기념식수를 상주시에서 아직 보유하고 있다는 자체가 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면서 기념식수 철거를 집행부에 요구한 바 있다.

조동주 기자  조동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상주#전두환나무#느티나무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