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과학
상어, 알고 보니 '잡식 동물'... 초식 사례 나와
  • 미미 응구옌 리
  • 승인 2018.09.26 14:21
보네테드 상어, 학명.스피르나 티부로(D Ross Robertson/공개 도메인)

상어가 육식만 하는 게 아니라 해초도 먹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학자들은 세계에서 가장 흔한 상어 중 하나가 잡식 동물임을 확인했다.

9월 5일 왕립 학회 회보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덩치가 훨씬 더 큰 귀상어와 친척인 보네테드 상어는 먹이의 약 60%가 해조류로 풀을 소화하는 내장 능력이 녹색 바다거북과 비슷하고 판다보다 훨씬 더 낫다.

"우리는 늘 상어가 육식 동물이라고 생각해 왔다. 하지만 보네테드 상어는 상당량의 해조류를 섭취하고 소화해서 그 통념을 깼다"고 논문의 저자인 캘리포니아주 어바인 대학의 해양 생물학자 사만다 리가 폭스 뉴스에 말했다.

일반적으로 동태평양 연안, 대서양의 서쪽 및 멕시코만의 연안 해역에서 발견되는 보네테드 상어는 주로 갑각류와 연체동물을 먹는데, 개체 수는 약 490만으로 상당히 많다.

보네테드 상어 분포도 (Chris huh/위키미디어 커먼즈/CC BY-SA 3.0)

2007년, 과학자들이 보네테드 상어 위장의 내용물을 연구하다 먹은 음식의 절반 이상이 해초인 것을 발견했다.

하지만 상어가 실제로 해초를 먹었는지 또는 다른 먹이를 먹으면서 우연히 섞여 들어간 것인지 확실치 않았다.

이에 대해 리는 가디언지와 인터뷰에서 "대부분은 이 해조류 섭취가 우연이며 영양가도 없는 것으로 추측했다”면서 "하지만 나는 동물이 섭취하는 것이 반드시 소화되고 영양분을 얻는 것은 아니므로, 상어가 해초를 얼마만큼 소화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3주간 실험

캘리포니아주 롱비치 태평양 수족관에서 헤엄치는 보네테드 상어.(Joe Klamar/AFP/GettyImages /File photo)

보네테드 상어가 실제로 소화할 수 있는 해초의 양을 알아보기 위해, 리와 동료들은 실험실 환경에서 상어 5마리에게 해초 90% 오징어 10%로 구성된 먹이를 주었다.

3주 후에 실험실 동료인 기즈모도는 위장에 든 내용물을 검사하려고 모든 상어를 안락사시켰다.

연구진은 상어의 먹이를 분석하고 상어가 먹었던 양분과 비교해 얼마나 많은 영양소가 배설됐는지 알아냈다.

그들은 상어가 실제로 유기물의 약 절반을 차지하는 해조류의 영양분을 소화 흡수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진은 보네테드 상어에게 섬유와 탄수화물을 분해하는 효소가 매우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시사점

연구진은 “이 보네테드 상어가 해초를 많이 먹고 있으며, 그 개체 수가 많다는 것은 해안의 생태계 내 영양 수송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한다.

리는 "해조류는 매우 중요합니다. 산소를 만들어 내고, 상업적 가치가 있는 어종이 자라는 환경을 만들고, 물에서 독소를 여과하는 역할 등을 한다"고 말했다.

또 "그러나 많은 해초군락의 상태가 나빠지며 줄어들고 있다. 이 연구는 보네테드 상어가 이 서식지에 실제로 어떻게 적응하는지 밝히는 첫 단계”라고 했다.

하지만 플로리다 대학의 상어 연구를 위한 플로리다 프로그램 총책임자 개빈 네일러는 이 연구에서 표본 수와 시간이 제한됐다고 지적하면서 "3주 동안 상어 3마리를 대상으로 실험한 것으로는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뉴스위크에 말했다.

이어 "적어도 6개월 동안 더 많은 수의 동물로 실험을 해야 한다”며 "3주간의 연구는 아마도 개체 간의 다양한 반응으로 입증된 스트레스 반응을 보여주는 데에만 도움이 되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일러는 또한 이 연구가 도달한 결론은 근거가 없다며 뉴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상어는 일반적으로 영양 계층의 꼭대기에 가깝다. 제일 위에 있는 포식자는 해초를 직접 섭취해 초목 패턴에 영향을 주기보다는 간접적으로 주는 영향이 훨씬 더 크다.”

"육식 동물은 그들의 먹이인 초식 동물의 개체 수를 조절하며, 다음으로 초식동물은 그들의 먹이인 식물의 개체 수를 조절한다.”

"보네테드 상어가 녹색 바다거북처럼 직접 해초를 먹기 때문에 해초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은 입증되지 않은 추측이라고 생각한다."

미미 응구옌 리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어#잡식동물#초식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