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북한
평양 고려호텔, 南측 프레스센터 개소... 北측 직원들 "환영합니다"정상회담 하루 앞둔 평양 길거리 차분한 분위기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8.09.17 16:12
평양 남북정상회담 선발대가 16일 오후 선발대 숙소인 평양 고려호텔에 도착, 직원들의 환영을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북한 전종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 권혁기 춘추관장, 선발대 단장인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 탁현민 선임행정관.(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먼저 떠난 선발대가 17일 풀기사 전송시스템을 통해 평양발 첫소식을 전해왔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정부 관계자와 취재단 선발대가 어제 도착했고 오늘 평양 고려호텔에 프레스센터를 개소했다. 북측 관계자들도 바쁜 와중에 프레스센터 운영을 비롯해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남과 북이 뜻을 모아 남북정상회담의 성공개최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7시 반 서호 단장을 비롯한 청와대 선발대는 2차 답사에 나섰고 오전 10시경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고려호텔에 도착했다. 이어 낮 12시경 평양 고려호텔 2층에 마련된 남측 메인프레스센터가 문을 열었다.

평양발 첫 소식

선발대는 16일 오전 8시 20분 북측이 제공한 버스 3대에 옮겨 타고 북측 경의선 출입사무소(CIQ)를 출발했다.

개성에서 평양까지 170km 왕복 4차선 도로는 최근 폭우로 인해 곳곳이 패여 60km 이상 속도를 낼 수 없는 상황이었고 도로 곳곳에서는 복구공사가 진행 중이었다. 평양 도착까지 도로 주변 주유소는 개성공단에 있는 오일뱅크 한 곳인데 현재 폐쇄된 상태다. 고속도로 양방향으로 지나는 차량의 통행은 뜸했다.

12시 30분경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비롯한 남측 선발대가 고려호텔에 입장하자 로비 양측에는 호텔 유니폼 차림의 북측 남녀들이 박수를 치며 “반갑습니다. 환영합니다”를 연호했다. 남측 선발대는 북측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부장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소장과 만나 호텔 로비에서 환담을 나누었다.

전종수 부부장은 “많이 준비해서 편안하게 있다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남북이 지금까지 잘 해왔고 앞으로도 잘 되기를 기원한다. (서호 단장 보며) 오랜 만에 보니 반갑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평양 거리는 평상시처럼 차분한 분위기였고 정상회담을 알리는 플래카드 등은 아직 보이지 않았다. 행사장 주변에서는 정상회담 기간 환영 행사 등을 준비하는 모습들이 일부 눈에 띄었다.

이상숙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레스센터#평양#고려호텔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