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정치
문 대통령 “北, 현재 핵도 포기해야 美 상응조치 얻어”
  • 이상숙 기자
  • 승인 2018.09.14 10:36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 오찬 간담회에서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의 인사말에 박수 보내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북한이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할 일은 미래 핵뿐만 아니라 현재 보유한 핵물질, 핵시설, 핵 프로그램 등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주재한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의 현재 핵 폐기를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가 남북관계를 개선・발전시켜 나가는 것이고 또 하나는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를 중재하고 촉진하는 것”이라며 밝혔다.

그러면서 “본격적인 남북관계 발전은 대북제재가 풀리고 북한의 비핵화가 완성돼야 가능하다”며 발전적인 남북관계가 북미협상의 교착을 푸는 과정에 있음을 설명했다. 이어 "그 전에라도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남북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존 핵 포기 과정에 북미 관계의 교착원인이 있다. 북한이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할 일은 미래 핵에 이어서 현재 북한이 보유한 핵물질, 핵시설,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것이고 미국도 북미 간에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체재를 보장하는 조치를 하겠다는 것이다”라며 “다만 상대에서 먼저 시행하라는 요구를 가지고 있는 선후의 문제일 뿐이다. 저는 충분히 중재력으로 접점을 찾아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접점을 제시하면 대화가 더욱 빠르게 진행되고 군사 긴장 종식을 위한 남북관계 성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미래 핵은 북한이 핵 능력을 고도화하는 핵·탄도미사일 실험 등의 활동을, 현재 핵은 지금까지 개발한 핵탄두와 핵물질 등을 의미한다.

문 대통령은 “지금 단계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남북 군사적 긴장 또는 군사적 충돌의 어떤 가능성, 전쟁의 위협을 종식시키는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에서 군사적 긴장 완화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가 있을 것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육지에서는 휴전선, 비무장지대(DMZ)를 중심으로, 또 해상에서는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중심으로 한 지역에서의 군사적 충돌에 대해서 군사적 긴장들을 종식하는 데 집중해서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덧붙어 "비핵화를 위한 북미 관계 대화도 요즘 교착상태에 빠진 것이 아니냐라는 말이 있지만 저는 기대 이상으로 굉장히 빠르게 그렇게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또 "남북관계도 속도가 느리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우리가 구상했던 방안보다 오히려 활발하게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취임한 지 1년 4개월 만에 세 번이나 만나게 될 것이라고 누가 예상했겠나"라고 말했다.

이상숙 기자  이상숙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 핵#보유 핵#현재 핵#남북정상회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