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애플, 신형 아이폰 3종 공개… '건강 지향' 애플워치 탑재
애플 수석 부사장 필 쉴러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신형 아이폰 공개 행사에서 아이폰 XS와 XS맥스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저스틴 설리반/게티 이미지)

애플의 최고 운영 책임자(COO)인 제프 윌리엄스 (Jeff Williams)는 12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쿠퍼 티노에 있는 스티브 잡스 극장의 애플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신제품 3종과 심전도 기능을 가진 애플워치를 공개했다.

신제품 3종은 작년 아이폰 X를 기반으로 한 XS 및 XS Max로 5.8 인치 아이폰 XS와 역대 가장 큰 디스플레이인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아이폰 XS 맥스,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을 탑재한 아이폰 XR로 예상대로 대화면으로 눈길을 끌었다.

CNBC는 아이폰 신제품들이 이전보다 성능이 향상된 스크린과 카메라 및 스피커 기능, 특히 보다 강력해진 A12 바이오닉 프로세서를 갖췄다고 평가했다.

애플 측은 신제품이 배터리 용량도 개선돼, 아이폰 XS맥스 경우 기존 아이폰X보다 배터리 지속 시간이 1.5시간, XS는 약 30분 늘었다고 밝혔다.

애플워치는 불규칙한 심장 박동을 감지하는 심전도 기능과 사용자가 넘어져 호소하는 경우 긴급 통화를 자동으로 연결하는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

XS 맥스의 가격은 1099달러(약 124만 원)부터 시작되며 역대 아이폰 중 시작가가 가장 높다. XS 맥스의 최고가는 512GB를 장착할 경우 1449달러(약 164만 원)로, 맥북 일부 제품보다 비싸다.

신제품 3종 중 가장 싼 가격은 XR이다. 시작가는 749달러(약 85만 원)로 책정됐다.

김현진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8신제품#아이폰3종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