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 올여름 지구 두 바퀴 돌았다"

혹사 시비까지 일으킨 손흥민(토트넘), 올 여름 얼마나 많은 거리를 이동했을까.  

스포츠전문매체 ESPN이 그 기록을 공개했다. 13일 ESPN은 손흥민이 지난 시즌 종료 후 이동 구간과 비행 거리를 그래픽과 함께 조명했다. 

손흥민이 이 기간 4만7700마일을 날아다녔다고 전했다. 7만6765㎞, 지구 두 바퀴에 육박하는 거리다.

손흥민은 월드컵에 앞서 대표팀에 합류하기 위해 런던에서 서울까지 5500마일을 비행했다. 이후 오스트리아 레오강 전지훈련을 위해 5300마일, 월드컵 때 5600마일을 이동했다. 이후 4100마일을 날아 한국으로 돌아온 뒤 토트넘 일정을 위해 런던(5500마일), 로스앤젤레스(5500마일), 미니애폴리스(1500마일), 런던(4000마일) 등을 거쳤다. 

2018 자카르타·아시안게임 출전차 런던에서 인도네시아까지 다시 7400마일을 날았다. 또 3300마일을 이동해 A대표팀 국내 평가전을 소화한 손흥민은 12일에야 런던으로 돌아갔다. 

ESPN은 “손흥민이 동남아시아의 높은 습도 속에서도 6경기에서 524분을 뛰었다. 한국에서의 두 차례 A매치를 포함하면 26일간 8경기를 뛴 셈”이라고 계산했다. “국가를 위해 뛸 때 가볍게 여길 수 있는 경기는 없다”는 손흥민의 말도 소개하며 그의 정신력을 높이 평가했다.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