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라이프
앞 못 보는 코끼리 위한… ‘피아노 세레나데’
사진=yourstory/DKN.TV

앞 못 보는 코끼리를 위해 피아노를 연주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많은 사람의 관심을 받고 있다.

영국에서 온 피아니스트 폴 바튼(Paul Barton)과 코끼리 람 두안(Lam Duan)의 우정이 감동적이다. 람두안은 ‘노란 꽃이 달린 나무’라는 뜻이다.

람 두안은 자신을 위해 폴 바튼이 연주하는 바흐 곡을 들으며 머리와 코를 살랑살랑 움직여 리듬을 타기 시작한다. 음악에 흠뻑 젖었을 때 자연스럽게 나오는 행동이다.

사진=yourstory/DKN.TV

람 두안은 20년간 인간을 위해 벌목한 나무를 옮기는 노역에 동원됐고, 그 뒤 10년간은 관광객을 위해 일했다.

현재 늙고 병들어 앞을 못 보게 된 람 두안은 태국의 코끼리 구조 시설 ‘코끼리 월드(Elephant World)’에 살고 있다.

사진=yourstory/DKN.TV

피아니스트 폴 바튼은 2012년 이곳에서 람 두안을 처음 만났다며 “처음 이 코끼리를 봤을 때부터 마음이 아팠다. 평소 불안 장애 증세가 심해 음악을 들려주면 조금씩 안정되는 것을 느꼈다”고 한다.

공격적인 코끼리도 아름다운 피아노 음률을 들으면 유순해지는 걸 경험한 폴 바튼은 주기적으로 28마리의 코끼리들에게 음악을 들려준다.

사진=yourstory/DKN.TV

허리 통증에도 불구하고 피아노를 옮겨 연주하는 그는 “음악을 통해 코끼리들이 더 행복한 삶을 살길 바란다”며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려 코끼리 월드를 알리고 있다.

공영화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끼리#람두안#피아노#피아니스트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