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100대그룹 총수 자산승계 32.4%…전년보다 1.5%↑
출처=CEO스코어

국내 100대 그룹 총수 일가의 주식 자산은 152조 원을 넘었고, 이 가운데 32.4%인 49조를 총수 자녀들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 스코어가 100대 그룹 총수 일가가 보유한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지난 7일 기준으로 모두 152조 4296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총수의 자녀세대가 보유한 지분가치는 49조 4205억 원으로, 전체의 32.4%로 전년 대비 1.5% 상승했다.

자녀세대가 총수 일가 지분의 99.9%를 차지해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승계가 완전히 끝난 그룹은 웅진과 대림 두 곳이었다.

이어 태영(98.1%), 우미(97.6%), LIG(96.7%), 대명홀딩스(95.4%), 일진(94.2%), 한솔(92.8%) 등 6개 그룹이 90%를 넘었다.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승계율이 50% 이상인 곳은 모두 28곳이었다.

반면 한국투자금융과 교보생명보험, 셀트리온, 카카오, 이랜드, 네이버, 넷마블, 엔씨소프트, 동아쏘시오, 아프로서비스, 평화정공 등 12곳은 부모세대가 계열사 지분 100%를 보유해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승계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최근 1년 새 자녀세대로의 주식자산 이전 작업이 가장 활발하게 진행된 곳은 경동과 OCI였다. 경동은 자녀세대 지분가치가 44.7%로 1년 새 20.6%포인트 상승했고, OCI도 21.8%에서 42.2%로 20.4%포인트나 늘었다. 

OCI는 지난해 이수영 회장 타계 이후 이우현 OCI 사장의 OCI 지분율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현대중공업(16.5%), 중앙일보(14.7%), 엠디엠(11.9%), 하림(10.4%), 중흥건설(10.2%), 한화(10.0%) 등도 자녀세대 지분가치 비중이 1년 새 10% 이상 상승했다.

재계 1, 2위인 삼성과 현대차의 경우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이 모두 경영 전면에 나서서 경영 승계가 이뤄진 모양새이지만, 지분가치로는 아직도 50%에 미달했다. 삼성은 이재용·부진·서현 3남매의 주식자산 가치 비중이 39.4%였고, 현대차그룹도 정의선 부회장 등 총수 일가 자녀세대의 주식자산 승계비중이 43.2%에 그쳤다.

이원선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00대그룹#총수일가#자산#승계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