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韓, 이동통신사 5G 패권경쟁... ‘화웨이 딜레마’
사진=뉴시스

내년 3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앞두고 국내 이동통신 3사가 ‘화웨이 딜레마’에 빠졌다.

국내 통신사가 장비도입을 저울질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는 지난 5월, 국내 전국망 대역인 3.5㎓에서 상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고 성능시험을 거쳐 안정성을 인정받았으며 가격도 경쟁사들보다 30% 정도 저렴하다. 반면에 경쟁사인 노키아, 에릭슨, 삼성전자는 기술적으로 연말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지난해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 조사 결사 결과, 화웨이가 28%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고 에릭슨( 27%), 노키아( 23%)가 그 뒤를 이었다.

이 같은 상황에 LG유플러스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 LTE 서비스에 이미 화웨이 장비를 쓰고 있어서 화웨이 장비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과 KT도 화웨이 장비 도입을 두고 막판 저울질을 하고 있다. LTE 상용화 때 화웨이 장비를 쓰지는 않았지만, 내년 3월로 계획된 5G 상용화 일정을 맞추려면 저렴하면서도 기술력이 앞선 화웨이 장비가 당장에는 구미가 당기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지만 화웨이가 중국 정부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정보 유출 위험성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어 화웨이 장비 도입을 결정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또한 세계 첫 5G 상용화에 따른 실익을 중국 기업에 넘기는 것을 내키지 않아 하는 국민감정도 고려 요인이다.

게다가 세계적으로 번지는 반(反) 화웨이 정서도 부담이다. 호주와 미국이 화웨이와 ZTE 등 중국산 장비 사용을 금지하고 나선 데 이어 일본도 보안 문제로 화웨이와 ZTE를 5G 장비 입찰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 5G망 구축에 외국산보다는 국산 장비를 써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강조하고 나섰다.

5G 상용화를 앞두고 중국산 장비 채택에 따른 보안 문제와 이익 문제가 뒤섞인 가운데 최종 결정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박동석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이동통신사#5G#패권경쟁#화웨이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