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편집부 추천
유엔, 中에 위구르족 실태조사 요구… ’인권 파수꾼' 역할 나서나’
2014년 5월30일 중국 신장자치구 우루무치 기차역에서 위구르족 분리 독립단체가 저지른 폭발 사고로 수십 명이 다쳤다.(뉴시스)

세계인권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비난을 사기도 했던 유엔 인권이사회(UNHRC)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인권 탄압에 대한 제재 발표 후, 위구르족 탄압에 관해 실태조사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중국 정부에 요구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미첼 바첼렛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10일(현지시각)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이 소수민족인 위구르족과 회족 등을 부당하게 구속 수용한 것에 관한 현장조사를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바첼렛 최고대표는 중국 당국이 위구르족에 대한 정치사상 교육 등을 강화하고 있다는 의혹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지난달 중국 서부의 수용시설에 100만 명 이상의 위구르족이 갇혀 있다는 확실한 제보를 받았다"며 “진상 규명을 위해서라도 재교육 시설 등에 조사단이 접근할 수 있게 하라"고 엄중히 말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해당 시설은 '직업재교육센터'일 뿐이라며 유엔과 국제인권단체들의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

중국은 유엔 내의 지위를 이용해 지금까지 여러 인권 결의안을 부결시키고 경제사회이사회 비정부기구위원회의 구성원이라는 지위를 의용해 자국의 인권문제 조사를 회피해 왔다.

중국 외에도 다수의 인권탄압국이 유엔 인권이사회 자리를 차지해 오히려 그들을 보호하고 세계적인 인권문제를 등한시했다.

미국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유엔 인권이사회를 비판하고 개혁을 요구했으나 중국을 비롯한 인권탄압국들의 반대에 부딪혀, 지난 6월 이사회를 자진 탈퇴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위구르족을 비롯해 소수민족을 탄압하고 있는 중국 고위관리들에 대한 제재와 중국 안보 관련 기관 등에 미국 감시장비 판매를 제한하는 조치에 대해 언급하며 적극적인 압박에 나섰다.

미국의 행보에 맞춰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와 인권단체 휴먼 라이츠 워치 등도 중국에 압력을 가했다.

중국의 인권 문제는 비단 위구르족에 그치지 않는다. 티베트인, 가정교회 기독교인, 무슬림, 파룬궁 수련자 등도 중국 공산당의 불법적인 탄압을 받고 있다.

미 국무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중국의 인권침해자 명단을 수집하고 있으며, 파룬궁 박해에 참여한 자들이 최우선 대상이 될 것으로 전해진 바 있다.

인권침해자 명단에 포함될 경우 미국 입국 금지, 해외 계좌 동결과 미국 내 상업거래 금지 등 제재를 받게 된다.

유엔 인권이사회 최고대표로 미첼 바첼렛이 임명된 만큼 미국과 공조를 이루며 위구르족 문제뿐만 아니라 산재한 많은 인권문제를 풀어나갈 것으로 세계인권단체들은 기대한다.

김정희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그르족#인권#탄압#실태조사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