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한지민 미모에 이지원 감독도 놀랐다 '미쓰백'
  • 전경림 기자
  • 승인 2018.09.11 14:24
'미쓰백(이지원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한지민

한지민은 9월 1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감독 이지원) 제작보고회에서 "작품 안에서 술 취한 연기를 할 때 진짜 마셔서 취하게 되면 자연스러진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지민에 대해 이지원 감독은 "술을 너무 잘 드셔서 놀랬다. 만나본 사람 중에 간이 가장 싱싱하다"고 증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감독은 또 "한지민이 예쁜 줄 알았지만 이렇게 심하게 예쁜 줄 몰랐다. 모니터를 보며 지구 사람이 아니라는 생각을 할 정도다. 촬영장에서 여배우에게 반사판이 따라다니기 마련인데, 오히려 백상아 캐릭터에 맞춰서 미모를 죽여야 했다. 반사판 대신 검은 판을 댔다. 그렇게 했는데도 미모가 죽지 않더라"면서 한지민의 미모를 극찬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미쓰백(한지민)이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지민의 파격 변신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희준, 그리고 신인 아역 김시아가 출연한다. 오는 10월 11일 개봉.  

'미쓰백(이지원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한지민

 

 

전경림 기자  전경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민#미모#이지원감독##'미쓰백'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