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트럼프, 中소수민족 ‘인권탄압’ 고위관리 제재 고려
지난 11월 5일 중국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의 카시가르에서 주민들이 시내에 배치된 경찰 장갑차를 지켜보고 있다.(AP/뉴시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위구르족을 비롯해 소수민족을 탄압하고 있는 중국 고위관리들에 대한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인용 보도했다.

또 중국 안보 관련 기관 등에 미국 감시장비 판매를 제한하는 조치도 고려 중이라고 NYT는 전했다.

NYT에 따르면, 백악관과 재무부는 지난 몇 달간 중국의 위구르족 및 소수민족 탄압에 대해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논의해왔다. 그러다가 최근 미 하원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중국 관리들에 대한 제재를 요구하면서 논의 속도가 빨라진 것으로 밝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미국 및 유엔의 대북제재위반과 관련해 중국을 제재한 적은 있어도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제재를 꺼려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이 소수민족 탄압을 이유로 중국에 제재를 가할 경우, 무역전쟁으로 나빠진 양국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게이 맥두걸 위원은 지난 8월 10일 중국의 비밀 수용소에 대한 보고서를 여러 차례 받았다면서, 사상 주입을 위해 100만 명의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을 비밀 수용소에 구금한 것으로 추정했다.

또 지난 10일 휴먼라이츠워치의 공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1966~1976년 문화혁명 이후 최대 규모로 위구르족을 탄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위구르족 이외에 티베트인, 가정교회 기독교인, 파룬궁 수련자 등도 중국 당국의 불법적인 탄압을 받았는데, 최대 피해자는 수련자 수가 1억 명에 달한 파룬궁 수련자라고 한다.

중국 당국이 신장위구르 지역의 위구르족을 강력히 단속한 후, 지난해부터 이 지역에서 수만 명이 실종됐다. 현재 신장위구르 지역은 경찰의 치밀한 감시 속에 공포의 경찰국가로 변모하고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 신장 주민 1900만 명을 상대로 DNA 등 생체 데이터를 채집하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되기도 했다.

서인권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소수민족#인권 트럼프#제재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