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
“우리 사회 인문학 필요” 국민 68.4%... 인간 ‘본연 문제’ 관심 높아
충남 천안시 중앙도서관 내부.(뉴시스)

우리 사회에 인문학이 필요하다고 국민 68.4%가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5일 발표한 ‘2018 인문정신문화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27.7%가 인문학에 관심이 있고 '우리 사회에서 인문학이 필요하다'고 답변한 사람은 68.4%로 나타났다.

인문학에 대한 관심도 20대 24.1%, 30대 22.3%, 40대 27.6%, 50대 이상이 35.3%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가구소득에 따라 인문학에 대한 관심도 달랐다. 100만 원 미만 16.1%, 100만~200만 원 20.5%, 200만~300만 원 23.0%, 300만~400만 원 25.9%, 400만~500만 원 30.8%, 500만~600만 원 35.7%로 소득이 높을수록 인문학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인문학과 인문정신문화가 중요한 이유로는 64.8%가 인간 본연의 문제를 다루며 삶의 가치와 의미를 성찰한다‘를 세대별 공통으로 1순위로 꼽았다.

반면 인문학의 한계점에 대해선 39.3%가 '내용이 어렵고 추상적이라 접근성이 낮기 때문'이라고 응답했고, '취업 및 직장업무에 직접적 관련성이 적기 때문'은 25.2%로 조사됐다.

인문 프로그램은 주로 인터넷·블로그(42.3%), 방송·언론매체(40.7%), 누리소통망(34.8%) 순으로 접한다고 응답했고, 인문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이용하는 시설은 도서관이 41.1%로 가장 높았다. 그 외 대학교, 미술과, 문화예술회관, 평생교육센터를 이용한다고 응답했다.

인문 프로그램 참여 후 변화된 점으로는 40.4%가 '삶의 가치관에 대한 성찰과 변화'를 들었고, 인문 프로그램 참여 후에는 '사회활동 및 봉사의 관심이 높아졌다'는 응답이 61.5%로 가장 높았다.

인력 채용에서부터 인문학 역차별 등, 인문학의 부재에 따른 많은 문제를 경험해 온 우리 사회에서, 인문학에 관한 국민의 높은 관심은 사회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삶의 질을 높이려는 긍정적인 신호로 보인다.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문체부 관계자는 "많은 국민이 인문학의 사회적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기존 인문학을 어렵고 추상적이라고 느끼고 있는 건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조사 결과에 나타난 사항들을 고려해 누구나 쉽고 친숙하게 생활 속에서 다양한 인문 프로그램을 접하고 참여할 수 있게 지원 방안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문정신문화 실태 조사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지난 1~6월 일반 국민 4천500명, 인문학 전공자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공영화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인문학#인간본연문제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