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북한
日 북송 탈북자, 北 상대 첫 손배소 제기
조선중앙TV가 21일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뉴시스)

재일 한인 남녀 5명이 북송사업 당시 북한에 갔다가 탈북해 처음으로 북한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송됐다가 탈북한 이들의 이번 소송을 지지한다"며 "일본 정부는 이들의 송환을 공식적으로 촉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일 가와사키 에이코 등 5명의 탈북자는 “북한이 '지상 낙원'이라며 재일 한인과 일본인들을 속여 북한으로 데려간 후 인권을 억압했다”며 미화 약 450만 달러(약 50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도쿄 지방재판소에 냈다.

HRW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북한과 국제 사회에 촉구해온 일본 정부가 돌아온 탈북자와 북한에 남아 있는 북송 일본인 관련 문제는 경시한다며, 일본인 납치 문제만큼이나 중요한 이 문제를 일본 정부가 나서 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로버트슨 부국장은 일본으로 귀국하려는 이들을 억류하고 있는 것은 북한이 오랫동안 보여 온 전형적인 인권유린 행위라며 북한은 이들의 의사에 따라 돌려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소송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한 HRW 도이 카나에 일본 지부장 역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들 피해자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듣고 향후 북일 정상회담이 열리면 반드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들의 송환 문제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동주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송 탈북자#北 상대 첫 손배소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