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정치
'특활비 폐지'로 가닥 잡히나...오늘 의장-원내대표 회동서 결정
  • 유원용 기자
  • 승인 2018.08.13 11:42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진행된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뉴시스)

여야가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완전 폐지키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여야는 오늘 국회의장-원내대표 회동에서 이 같은 사안을 결정하고 발표할 예정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지난 8일 특활비를 유지하되 영수증 증빙 등을 통해 투명화하는 쪽으로 합의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이 특활비를 수령하지 않기로 하고 비판 여론이 커지는 등 논란이 지속되자 폐지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홍영표 원내대표가 특활비 폐지에 대해 지난주부터 그런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10일 페이스북에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에 대한 발표 이후에도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친다는 말씀들과 명확지 않은 표현으로 폐지냐 아니냐 하는 논란마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이미 7월부터 특수활동비를 수령하지 않았고, 제1당으로서 남은 정기국회 운영에 제한적인 상황이 있어 고민이 많았지만 이제 보다 더 명확하게 입장 정리를 할 때인 것 같다”고 썼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활비는 완전 폐지로 가는 게 맞을 거 같다"며 "국회부터 선도적인 입장으로 정리되면 우리 사회의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낼 수 있을 거 같다"라고 했다.

여야는 앞서 영수증 처리를 통한 양성화를 개선방안으로 제시했지만, 여론의 비판이 거세지자 완전 폐지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일찍이 당론으로 어떤 형태의 특활비는 수령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당론을 정한 바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특활비 폐지로 가닥을 잡으면서 국회 운영비 문제는 향후 정당 업무추진비를 증액하는 수준에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유원용 기자  유원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야#특활비완전폐지#국회의장_원내대표회동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