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콩고단체, 선관위에 ‘전자투표시스템’ 수출 제지 호소
  • 조동주 기자
  • 승인 2018.08.11 18:09
9일 DR콩고 시민단체와 중앙선관위 면담.(뉴시스)

한국에 체류 중인 콩고민주공화국(DR 콩고) ‘프리덤 파이터’ 시민단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한국기업이 제작한 터치스크린 투표시스템 수출을 막아 달라고 요청했다.

선관위는 9일, 프리덤 파이터는 김대년 사무총장을 접견해 “터치스크린투표시스템이 선거비용 감소에 도움이 될 순 있으나, 부정 선거에 이용돼 사실상 특정 후보의 부정선거에 영향을 준다는 내용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프리덤 파이터는 지난 7월 DR 콩고선거위원회가 한국 기업의 터치스크린 투표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하자 선관위와 법무부, 국회, 세계선거기관협의회에 "터치스크린 투표시스템이 DR 콩고의 공식 언어인 불어로 운영되더라도 인구의 반 이상이 불어를 제대로 구사하지 못하고, 유권자의 4분의 3 이상이 컴퓨터를 보거나 전화를 써본 적이 없다”며 “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인구도 전체의 1% 미만이라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부정선거의 빌미를 제공할 것”이라는 반대 관점의 청원서를 전달한 바 있다.

이에 김 사무총장은 "DR 콩고 대선 정국에 대해 심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도 “한국 선관위가 DR 콩고 선거와 한국 기업과 계약에 개입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고 양해를 구했다.

또 "중앙선관위는 세계선거기관협의회의 특정 업체 장비 지원을 포함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수행과정에 대한 자체 감사 결과, 배임·업무방해 등의 불법 혐의가 있어 세계선거기관협의회 사무총장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면서 “여러 우려 사항들을 외교부 등 관계기관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프리덤 파이터가 이러한 요청을 한 이유는 조제프 카빌라 DR 콩고 대통령이 2016년 임기가 만료됐지만, 선거를 의도적으로 지연시켜 17년간 장기 집권을 했기 때문이다. 콩고에서 선거지연에 대해 항의시위를 한 시민 중 300여 명이 목숨을 잃고 수백만 명이 체포되기도 했다.

조동주 기자  조동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콩고단체#전자투표시스템#한국_터치스크린_수출제제#부정선거우려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