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경제
소비자경보, 금감원 사칭 이메일 피싱에 주의
  • 최명옥 기자
  • 승인 2018.08.11 08:31

금감원은 '유사수신 행위 위반 통보'라는 가짜 이메일 피싱 신고가 반복적으로 접수돼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9일 금감원에 따르면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6일부터 8일까지 8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사례로 이메일 수신자에게 “유사수신행위법 위반 및 사기 고발 사건과 관련하여 금감원의 조사대상이 되었음을 통지한다. 조사를 위해 주민등록증과 은행 통장을 준비해 금감원(불법금융 대응단)에 13일까지 오라”는 내용이다.

출처=금융감독원

금감원은 “금감원을 사칭해 이메일을 발송한 자는 이메일 수신자의 성명, 휴대전화번호 및 이메일 주소 등 개인정보를 알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며, 다운로드할 경우 악성코드에 감염될 수 있으므로 즉시 삭제할 것”을 밝혔다.

만약 악성코드 감염이 의심될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 보호나라(www.boho.or.kr) 또는 118 상담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또한, 신분증 및 통장 등을 제공하는 것을 금지한다. 신분증을 제공한 경우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http://fine.fss.or.kr)’에 접속해 개인정보 노출 사실을 등록하도록 한다. 차후 유사수신 사건연루조사 등을 빙자해 보이스피싱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유사수신행위 등 어떤 상황에서도 이메일로 위반 사실을 통보하거나 출석 등을 요구하지 않으며, 개인 통장 등 금융거래 정보도 요구하지 않음을 밝히며 해당 경우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최명옥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사수신행위위반통보#이메일피싱#금감원신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