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文 대통령 지지율, 취임후 최저... 이유는?
  • 박동석 기자
  • 승인 2018.08.10 15:58
출처=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취임 후 처음으로 60% 아래로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대통령 당선 직후 80%대를 넘나들던 지지율이 취임 1년 3개월 만에 50%대로 떨어진 것이다. 이는 취임 후 최저치다.

9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대부분 계층과 지역에서 하락했다.

이념 성향별로 보면 중도층은 6.8%가 하락했고, 보수층은 6.6%가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10.5%,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12.9%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지지율 하락의 원인으로 여권 차기 대권 주자로 분류되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각종 논란에 휩싸인 점, 김경수 경남 지사의 드루킹 사건 연루 혐의, 정부가 발표한 전기요금 인하 방식이 한시적인 누진제 완화 수준에 그쳐 국민의 기대감을 충족시키지 못한 점 등으로 부정적 여론이 형성된 것으로 보았다.

게다가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가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북한이 시간을 끌면서 국민들의 피로감이 커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전문가들은 이번 조사에서 비(非)지지층의 이탈이 두드러진 것이 사실이지만, 그보다는 진보 성향의 핵심 지지층 이탈에 더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지난주와 비교했을 때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진보층에서는 2.9%, 광주·전라 거주자는 2.7%, 20대 지지층에서는 6.2%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집계는 6~8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만 4967명에 전화를 걸어, 최종 1507명이 답해 6%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해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동석 기자  박동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대통령지지율#50%하행#유권자_무작위전화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