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협상' 잘하는 '예쁜 누나' 손예진, 머리 자른 이유?
  • 전경림 기자
  • 승인 2018.08.09 19:24
배우 손예진
배우 손예진

배우 손예진이 '협상'을 위해 머리를 잘랐다고 했다.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이종석 감독, 손예진, 현빈이 참석한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손예진은 단발 변신 질문에 "'협상' 다음에 멜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찍었다. 머리가 더 길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경찰이라는 캐릭터에 도전하면서 긴 머리를 자르기로 했다" 라고 고백했다. 

이어 "감독님도 자르라고 하지 않았고 어떤 누구도 강요하지 않았다. 조금이라도 변신한 모습을 보이고 싶어서 과감하게 잘라버렸다"고 덧붙였다.  

연기파 배우 손예진이 선사하는 한국영화 최초의 협상가 캐릭터와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배우 현빈의 생애 첫 악역 변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쫄깃한 긴장감과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는 영화 '협상'은 오는 9월 추석 극장가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전경림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협상'#'예쁜 누나'#머리 자른 이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