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사회
내년 최저 임금 시간당 8350원… 올해보다 10.9% 인상
  • 최명옥 기자
  • 승인 2018.07.14 17:28
사진=뉴시스

2019년 최저임금이 올해 7530원보다 10.9% 오른 시간당 8530원으로 결정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15차 전원회의를 속개해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0.9% 오른 8350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의결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근로자 위원들이 제시한 8680원 안과 공익 위원들이 제시한 8350원 안을 놓고 표결에 부쳤다. 8680원 안은 6표, 8350원 안은 8표를 얻어 공익 위원들이 제시한 안으로 확정됐다.  

이날 회의에는 근로자 위원 5명, 공익위원 9명 등 총 14명만 참석한 채 이번 인상안을 의결했다.  

사용자 위원들은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안이 부결된 데 반발해 보이콧을 선언했고 전날 오후 10시쯤 올해 최저임금 심의에 불참하겠다고 최종 통보한 뒤 이날 전원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민주노총 추천 근로자 위원 4명도 최저임금법 개정에 항의하며 불참했다.

한국노총 추천 근로자 위원들은 "노동자 위원 전원은 최소한의 요구인 15.3% 인상률을 지지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며 "최저임금 1만 원 시대의 조속한 실현을 애타게 기대해온 저임금노동자들에게 희망적 결과를 안겨주지 못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용자 위원들도 표결 직후 입장문을 내고 "어려워진 경제 상황과 악화되는 고용 현실에도 불구하고 10%가 넘는 고율 인상이 이뤄진 것"이라며 "이번 결정은 영세·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절박한 현실을 외면한 채 이루어진 것으로서 향후 이로 인해 파생되는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은 결정에 참여한 공익위원과 근로자위원이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명옥 기자  최명옥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최저임금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