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中, 이번엔 ‘미우새’ 표절… SBS "대응 검토할 것"
한국 스타들의 어머니가 ‘미우새’에 출연해 대화하는 모습. (뉴시스)

중국의 한국 TV 프로그램 표절이 심각한 수준이다. 그동안 한국 예능프로그램을 그대로 베껴 제작, 방송해 물의를 일으키더니 이번에는 ‘미운 우리 새끼’를 그대로 표절해 논란이 일고 있다.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중국 후난위성 TV는 지난 7일부터 ‘我家那小子-My Little One’이라는 제목으로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했는데 문제는 이 프로그램이 현재 SBS에서 방송 중인 ‘미운 우리 새끼’를 그대로 베꼈다는 것이다.

스포츠조선은 ‘미운 우리 새끼’는 스타들의 어머니가 스튜디오에 출연해 MC들과 대화를 주고받는 형식인데, 스튜디오의 분위기, 프로그램의 진행방식, VCR과 편집 스타일까지 그대로 차용했다고 전했다.

이에 SBS 관계자는 스포츠조선 측에 “포맷을 중국으로 수출하거나 교류가 있었던 것이 전혀 아니며, 방송을 무단으로 카피한 것으로 보인다”며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과거에도 중국의 방송사들은 MBC의 '무한도전'과 JTBC의 ‘효리네 민박’ 등 다수의 프로그램을 거의 복사하다시피 해서 물의를 빚었고 양심 있는 중국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렇게 중국 방송사들의 표절 사태가 반복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우리 방송계의 대응은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다. 외교 문제까지 걸려있는 만큼 한국 방송사들이 법적으로 대응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다.

우리나라 경우 ‘저작권 침해’가 확실하다면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하고 손해배상청구 소송에 들어가면 된다. 하지만 이런 사안은 중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해야 하고 중국 변호사가 사건을 맡아야 하니 한국 방송사 입장에서는 부담으로 작용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한국 방송가는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중국의 표절 논란은 지난 2016년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기점으로 프로그램 포맷의 정식 수출이 막히면서 더욱 늘어나 중국 방송가에서 한국 프로그램을 대놓고 베끼고 있다는 게 방송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박동석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미우새표절#SBS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