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라이프
동물학대범 판결한 '판사'... 솔로몬 왕의 환생?
마이클 시코네티 판사 (유튜브 영상 캡처 편집)

미국 오하이오주 마이클 시코네티 판사의 지혜로운 판결이 많은 이를 감동케 했다.

오하이오주에 거주하는 알리사 모로는 반려견을 1주일간 집에 가두고 방치한 동물 학대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알리사는 재판에서 “고작 1주일”이라며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시코네티 판사는 감옥에서 90일간 보내든지, 악취가 진동하는 쓰레기 더미에서 8시간을 홀로 보내든지 선택하라고 했다.

감옥 대신 쓰레기 더미를 택한 알리사는, 8시간의 죗값을 치른 후 눈물을 흘리며 “반려견이 얼마나 고통스럽고 힘들었을지 이제는 알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알리사의 반려견은 새로운 주인을 만나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한다.

서인권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이클시코네티_판사
관련 태그 뉴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