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오늘의 핫이슈
"770만 원이면 맛집"... '먹방' 섭외 문자 폭로한 임기학 셰프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8.07.11 10:18
사진=임기학 셰프 인스타그램

임기학 셰프가 한 방송사의 맛집 프로그램 작가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SNS에 공개했다. 

임기학 셰프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섭외작가로부터 협찬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작가는 임 셰프에게 “(레스쁘아 뒤 이브가)냉면 맛집으로 후기가 좋아 연락드렸다. 최대한 빨리 연락 달라”며 “옛날에는 천오백만원까지 협찬비용이 발생했다. 요즘은 방송국이 제작비를 부담한다. 협찬 비용은 부가세 포함 770만원이다. 부담스러우면 12개월 할부로 한 달에 64만원 정도”라고 소개했다. 

출처=임기학 셰프 인스타그램

그러나 임 셰프가 운영하는 ‘레스쁘아 뒤 이브’는 프랑스 식당으로 2018년 미쉐린 가이드에 이름을 올린 곳이었다.

임기학 셰프는 “770만원을 줘도 안 할 것 같은데, 되레 내라니”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몇 시간 뒤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우리나라 외식업이 건전하게 발전하길 바란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임 셰프는 “무분별한 방송 제안으로 진정성 보다는 홍보를 목적으로 정보의 공해를 일으키는 것에 심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며, “대가를 받고 자격이 없는 곳에 자격을 부여해 소비자를 현혹하는 방송 따위는 없어지길 간절히 바란다”라고 했다. 

출처=임기학 셰프 인스타그램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기학#레스쁘아 뒤 이브#방송사 폭로#맛집 프로그램 작가#770만원 맛집 홍보#임기학 셰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영상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