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영상뉴스
[영상] 中 첨단감시장비, ‘가전제품’ 탈 쓰고 외국 가정에 침투

중국 당국이 감시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발전시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들 감시 시스템은 외국의 일반 가정에 들어가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국제사회가 이 문제에 대해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소리’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모니터링 기술을 보급하는 것은 이미 뉴스가 아니다. ‘금순(金盾)공정’ ‘쉐량(雪亮)공정’ ‘톈왕(天網)공정’ ‘안전도시(平安城市)’ ‘지혜공안(智慧公安)’ 등등, 하나 하나 잇달아 등장하는 명칭과 일상생활 중의 ‘안면인식’ 체험은 중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이 거대한 ‘사회 실험’의 일부분이 되게 했다.

보도에서는 또 “인터넷 탄생 초기의 목적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열린 정보망’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었지만, 지금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네트워크 주권 개념은 민중에게 있던, 정보를 얻고 게시할 수 있는 결정권이 정부 수중에 있음을 의미한다”며 “중국 당국은 과학기술 회사와 사용자에게 자료를 중국 내에 저장해 달라고 요청할 수도 있고 정부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방식으로 이들 자료를 활용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서 생산한 감시카메라와 음성 분석 시스템은 이미 영국, 브라질, 에콰도르, 케냐, 에티오피아를 포함한 많은 나라로 수출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최근 중국의 메그비 테크놀로지(Megvii Technology)가 동남아에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환구시보(環球時報)도 다른 중국 스타트업 ‘클라우드워크(Cloud Walk)’가 지난 3월 짐바브웨 정부와 안면인식 프로그램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그 외 홍콩의 한 매체는 중국 당국이 비둘기 형태로 만든 무인기가 사실 감시 시스템을 위장한 것이라며, 이를 가지고 민중을 감시할지 모른다는 정황을 폭로했다.

NTDTV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감시#첨단장비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