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정치
김정은-트럼프, 단독회담 마친 후 확대회담 돌입
  • 이강민 기자
  • 승인 2018.06.12 10:46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단독회담을 마치고 확대회담을 갖기 전 악수를 하고 있다.(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의 휴양지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으로 만나 역사적인 악수를 했다.

미국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배치된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으로 양쪽에서 나온 두 정상은 약 10초간 악수를 하며 간단한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악수를 하면서 김 위원장의 팔을 슬쩍 만지면서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단독회담을 갖기 전 모두 발언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무한한 영광이며 좋은 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아주 굉장히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 굉장히 좋은 대화를 진행할 것이고, 아주 좋은 대화를 통해서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단독회담을 갖기 전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AFP/Getty Images)

이어서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은 아니었다"며 "우리한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관행이 때로는 눈을 가리고 했는데 우리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오전 9시15분부터 통역만 참석한 가운데 1대1 단독회담을 시작했다.

두 정상 간의 단독정상회담은 40여분 동안 진행됐다. 두 정상은 회담 직후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단독정상회담 직후인 오전 10시55분부터는 확대정상회담이 열렸다. 미국 측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참석했고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동석했다. 당초 참석이 유력했던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확대정상회담 이후에는 정상 간 업무 오찬 일정이 예정돼 있다. 이 오찬에서 이른바 ‘햄버거 회동’이 이뤄질지도 관심사다. 

이강민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독회담#확대회담#업무오찬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영상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