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정치
폼페이오 “北이 수용 가능한 유일한 결과는 CVID”
12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샹그릴라호텔을 나서고 있다. <출처 =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외교를 통한 미국의 궁극적인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의 비핵화이고 이것이 미국이 수용할 유일한 결과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11일 싱가포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북미 관계의 방향을 바꾸고 북한에 평화와 번영을 가져올 전례 없는 기회를 갖고 있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이번 정상회담이 앞으로의 생산적인 대화를 위한 여건을 조성하는 것을 돕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수 년 동안 미국은 많은 허술한 합의를 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을 적절하게 해결하지 못하는 합의는 하지 않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실질적 진전에 대한 자신감과 긍정적 태도 그리고 열망을 갖고 회담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비핵화한다면 북한에 밝은 미래가 있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는 것이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이런 비전을 진정으로 공유하고 있는지 여부를 회담이 열리면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 완전히 준비돼 있다며 개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의견을 많이 듣는 기회를 갖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의견들에는 기회와 위험 요소들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할 기술적 역량이 부족하다는 한 언론 보도 내용을 일축했다.

지난 3개월 동안 관련 부처에서 100명이 넘는 전문가들이 한 주에도 여러 번씩 만나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와 관련한 기술적 요소 등을 논의해왔다고 했다.

이강민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폼페이오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