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엘리엇 이어 국내자문사 5곳 "현대모비스 합병 반대"
사진=뉴시스

국내외 자문사들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에 일제히 반대 투표를 권해, 당초 나온 긍정적 평가와 달리 개편안 통과에 난항이 전망된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지난 17일 오후 의결권전문위원회를 열어 "현대모비스가 제시한 분할의 목적은 그 타당성이 인정되나, 해외 사업부문을 제외한 분할방법은 목적에 부합하지 않으며, 신설모비스의 입장에서 현대글로비스와의 합병에 따른 시너지가 불투명하다"며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을 비판했다.

또한 “우리 원은 의결권 행사 가이드라인에서 주주가치의 훼손이 예상되는 분할합병안을 반대하도록 규정한다”면서 "(지배구조 개편안이)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해도 지분 교환 및 양수도의 결과로써 가능한 것"이라며 "분할합병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고 볼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국내 민간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도 지난 9일 현대모비스의 분할‧합병안에 “주주관점에서 합병비율과 목적이 설득력이 없다”며 반대를 권고했다.

세계 영대 의결권 자문사 ISS와 글래스루이스도 지난 15일(현지시간) “투자자 입장에서 이번 개편안은 손해”라며 주주들에게 반대표 행사를 제안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3월 말 계열사 간 연쇄 순환출자 고리를 끊기 위해 현대모비스의 모듈•사후서비스 부품 사업을 인적 분할해 물류회사인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고 이 과정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 지분 30.2%를 확보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했다.

정 회장 부자가 1조 원이 넘는 세금을 전액 납부하고 순환출자 고리를 끊는 방안을 선택함에 따라 업계 안팎에서는 긍정적 평가와 함께 이번 개편안이 주주총회를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지난 11일, 미국계 행동주의 사모펀드 엘리엇은 “이번 개편안은 타당하지 않고 불공정하다”며 반대표 행사를 예고하고 나섰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을 포함한 국내 주요 자문사 5곳도 모두 반대를 표명했다.

이 때문에 오는 29일에 열리는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개편안의 통과 여부가 불투명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현대모비스 지분은 현대차 계열이 30.3%, 외국인 투자자가 48.6%, 국민연금이 9.8%, 국내 기관•개인이 8.7%를 보유하고 있다.

조동주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