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트럼프 “비핵화 하면 ‘한국 모델’…회담 실패하면 ‘리비아 모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만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AP/NEWSIS)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북한에 추구하는 방식은 '리비아 모델'이 아니라 '한국 모델'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만난 뒤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북한 비핵화 방식에서 리비아 모델이 사용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리비아 모델은 미국이 북한에 대해 사용하려는 모델이 아니라며 리비아의 경우는 나라가 파괴됐고 (지도자였던) 무아마르 가다피가 남아 있을 수 있는 협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경우에는 김정은이 자신의 국가에 있고 이를 통치할 것이라며 이 국가는 매우 부유해지고 주민들은 엄청나게 산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국을 보라며 산업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 이는 한국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이 추구하는 방식은 리비아 방식과 매우 다르다며 리비아를 파괴시켰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당시 가다피에게는 안전이나 군사력, 그리고 많은 것들을 제공한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고 결국 파괴하게 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과 합의를 이뤄내지 못한다면 리비아 모델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합의를 이뤄낸다면 김정은은 매우 행복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이유 뒤에는 이런 배경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볼튼 보좌관은 문제가 생겼을 때를 가정한 상황이며 이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는 것을 미국이 용납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어떤 체제 보장을 제공할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회담을 갖고 회담에서 무언가 나온다는 가정 하에 말하자면 자신과 김정은 모두 많은 일을 할 의지가 있다며 좋은 관계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감축을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와 관련해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김정은은 매우 적절한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며 김정은이 앞으로 합의할 것 중 최고의 것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취소됐느냐는 질문에 아직 어떤 것도 바뀐 게 없으며 전달받은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만약 취소됐다고 해도 괜찮지만 그렇지 않다면 매우 성공적인 만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회담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다음 단계로 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은 현재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고 만남이 열릴 수도 있고 열리지 않을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매우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중) 국경은 아직도 꽤 강력하게 관리되고 있다면서도 북한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한 뒤 일들이 조금 바뀐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두 번째 만남을 가진 건 조금 놀라운 일이었다고 했다. 또한 시진핑 주석이 김정은에 영향을 주고 있을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장소와 방식 등 모든 점들을 계속해 협상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던 것처럼 협상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신문들을 보면 회담이 열리지 않을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아직 말해줄 수는 없지만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럼프#비핵화#리비아_모델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