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내
'일주일치 약을 하루에'… 이대목동병원 ‘과다처방’ 의료사고
  • 김선순 기자
  • 승인 2018.05.18 14:23
사진=셔터스톡

지난해 신생아 집단 사망 사건이 발생한 이대 목동병원에서, 이번에는 과다 처방 사고가 일어나 보건당국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지난 1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 병원에서 약 12년간 류머티즘성 관절염 치료를 받아온 60대 환자 A씨는 지난달 의사의 실수로 '일주일에 6알'씩 복용해야 할 약을 '하루 6알'로 처방받고 8일간 복용했다가 점막에서 출혈이 발생하는 등 부작용을 겪었다.

병원 측은 "담당 주치의가, 바뀐 전산시스템을 이용하다 발생한 실수"라며 "분명한 병원 측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A씨는 일주일간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문제는 부작용 치료 이후 상황에 대해 병원과 보호자 간 입장이 엇갈린다는 것이다.

JTBC에 따르면 보호자 측은 병원에서 퇴원을 강요했다고 주장했으나, 병원 측은 "보호자가 부작용 치료 외에 다른 질환까지 병원에서 치료받기를 원해 협의가 지체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김선순 기자  김선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