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이서원, '성추행·흉기 위협' 입건 후에도 방송 활동··· '공분'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8.05.17 20:52
사진=뉴시스

KBS뮤직뱅크 MC 겸 배우 이서원(21) 씨가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씨는 입건 후에도 한 달 넘게 연예인으로서 방송 및 SNS 활동을 지속해 공분을 일으켰다.

16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8일에 입건돼 조사받았고 지난 2일 혐의를 인정받아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이씨는 사적인 술자리에서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A씨가 거부하면서 남자친구에게 전화로 도움을 요청하자 화가나 A씨를 흉기로 협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술에 많이 취한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았고, 담당 경찰관에게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이씨는 입건된 후에도 사실을 숨기고 한 달여간 방송 활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이씨가 출연하는 KBS2 뮤직뱅크와 tvN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이씨를 하차시키기로 했다.

이씨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며 "모든 분께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현재 본인도 자신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진행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현진 기자  

<© 대기원시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영상뉴스
  • 1
  • 2
  • 3
  • 4
  • 5
여백
영상
  • 1
  • 2
  • 3
  • 4
  • 5
여백
포토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